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폭 고백' 박명수 "학폭 가해자, 거짓말하면 이 바닥 떠야해"[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1년 02월 26일 금요일

▲ 박명수.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최근 이슈되고 있는 체육계 연예계 학교폭력에 대해 소신을 밝혔다.

26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방송인 전민기와 '검색N차트' 코너를 진행, 전민기가 "지난주 박명수 씨가 학교폭력 얘기해서 기사가 엄청 많이 났다"고 하자 "제가 영향력이 있나 보다. 예전에 학교 다닐 때 이런 친구들이 꽤 있었다. 정신 차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명수는 다시 한번 "미성년자, 철없을 때 실수할 수 있지만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 피해자 입장에서는 와닿지 않기 때문에 화나는 거다. 가해자 중 아니라고 하는 사람도 있다. 거짓말하면 이 바닥에서 떠야 한다"며 "체육이나 연예계 쪽도 원래 관행처럼 해왔다는 건 말이 안 된다. 시대가 많이 변했다. 우리 아이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확실히 짚고 넘어가야 한다. 아이들이 겁내서 학교를 못 가면 안되지 않나"라고 소신을 밝혔다.

특히 박명수는 최근 학교폭력 피해 경험을 털어놔 화제를 모았다. 그는 "저도 돈도 뺏겨보고 많이 맞아봤다. 선생님에게 이야기해서 선생님이 야구 방망이를 들고 그 가해 친구들을 찾으러 다닌 적도 있다. 당한 분들이 많은데 이야기를 안 하는 것뿐"이라며 "가해자들 중 과거에 학교 폭력 안 한 척하는 사람이 있다. SNS에는 청렴결백하고 후배들을 사랑한다고 한다. 많이 맞아본 입장이라 할 이야기는 많지만 여기까지 하겠다"고 한 바 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