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 삼광빌라!' 정보석, 곤경 처한 진경 구하고 '재결합 청신호' 켰다[TV핫샷]

네이버구독_201006 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2021년 02월 28일 일요일

▲ 27일 방송된 '오! 삼광빌라!'. 제공|KBS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오! 삼광빌라!’ 정보석이 곤란한 상황에 처한 진경을 구했다. 심장을 간질이는 재결합 그린라이트 엔딩에 시청률은 28.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27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 47회에서 딸 이빛채운(진기주)에게 따뜻한 옷을 선물 받은 친부 박필홍(엄효섭)은 “평생 안 벗을 거야”라며 감격스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그에 대한 ‘애증’으로 힘들어하는 빛채운은 자신의 치부인 필홍이 창피하면서도 한편으론 그를 살갑게 챙기는 남편 우재희(이장우)에게 고맙고 미안하기도 했다.

필홍과 인사를 나눴던 빛채운의 시아버지 우정후(정보석) 또한 그를 ‘사돈’으로 인정하고, 담소를 나누는 친구가 되어줬다. 아들 내외와 행복하게 지내는 자신을 진심으로 부러워하는 필홍에게 “겉보기엔 다 꽃동산 같아 보여도 다들 우중충하고 구구절절한 사연 있잖아요”라고 위로하며 적극적으로 도와줄 테니 이제라도 빛채운과 잘 지내보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죄 많은 아빠 필홍과 뼈저린 후회로 이제는 달라진 정후가 무사히 ‘아버지의 반성문’을 완성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그런 가운데, 이혼 부부 정후와 정민재(진경), 그리고 연하남 손정후(류진)를 둘러싼 ‘중년멜로코’ 전개가 폭발했다. ‘우정후’는 해줄 수 있는 게 미련 없이 보내주는 것밖에 없다는 짠한 고백으로 민재의 머릿속을 점령했다. 덕분에 설레는 남자 ‘손정후’와 함께 하는 순간에도 민재는 전 남편에 대한 생각을 지우지 못했다. 본인은 깨닫지 못했지만, 그녀 마음속에 단단히 들어앉은 이는 분명 ‘우정후’였다.

그럼에도 힘들게 독립해서 얻은 새로운 인생을 두 남자 사이에서 허비하고 싶지 않은 민재는 우선 ‘손정후’를 정리할까 했지만, 그녀를 엄마처럼 의지하는 그의 아들 손바위(김준의) 때문에 상황이 꼬이기 시작했다. 민재의 생일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바위가 다음 달 자신의 생일 때 “아줌마 같은 엄마를 선물로 받고 싶어요”라고 크게 외친 것. 때마침 며느리 빛채운과 함께 이 광경을 유심히 지켜보던 ‘우정후’는 성큼성큼 걸어가 곤란한 상황에 처한 민재를 구출했다. 이를 계기로 꺼져가던 재결합의 불씨가 활활 타오를 수 있을지, 아찔한 애증 로맨스의 결말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순정(전인화)과 김정원(황신혜)에게 관계를 인정받기 위한 ‘족보 브레이커’ 커플 이해든(보나)과 장준아(동하)의 고군분투도 계속됐다. 해든은 정원이 새로운 프로젝트 팀원 겸 스타일리스트를 찾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는 눈을 반짝였다. 그녀의 마음에 쏙 드는 포트폴리오로 블라인드 테스트까지 통과했지만, 해든의 얼굴을 확인한 정원은 공사 구분 없이 그저 준아와의 교제를 허락 받기 위해 물불 안 가리는 철없는 행동에 분개했다. 준아 또한 삼광빌라에 찾아가 순정에게 점수를 따기 위해 열심히 마당을 쓸었지만 얼마 못 가 쫓겨나고 말았다.

그 어떤 거친 반대가 있어도 꼭 준아와 사랑을 이루겠다고 다짐했던 해든은 결국 혼인신고 카드를 꺼내 들었다. 두 어머니에게 통사정만 하다가 지쳐 나가떨어지기 전에 일단 저지르고, 끝까지 노력해서 허락을 받아내겠다는 생각이었다. 증인 2명의 서명까지 받아온 해든의 철저한 준비 덕분에 혼인신고는 일사천리로 진행됐고, 두 사람은 “우리 혼인신고 했어요” 포토존에서 깨가 쏟아지는 인증샷도 남겼다. 그리고는 이날의 행동을 비밀에 부치고, 다시 흩어져 엄마들을 ‘크로스 마크’하기로 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