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1위 내준 흥국생명, 마무리 스트레칭 없이 코트 빠져나갔다

네이버구독_201006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1년 02월 28일 일요일


[스포티비뉴스=장충, 곽혜미 기자]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의 경기가 2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렸다.

이날 경기는 GS칼텍스가 선두 흥국생명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3-1(25-19, 25-19, 22-25, 25-17)로 승리하며 시즌 첫 1위로 올라섰다.

경기력에서 밀렸던 흥국생명은 3세트부터 분위기 반전을 꾀했지만 GS칼텍스의 삼각편대를 이겨낼 수 없었다. 

이번 시즌 내내 선두 자리를 지켰던 흥국생명은 120일 만에 GS칼텍스에게 1위를 빼앗기고 말았다. 경기 종료 후 GS칼텍스의 승리를 자축하는 축포가 터졌다. 흥국생명 선수들은 머리 위로 떨어지는 축포를 걷어 내며 마무리 스트레칭도 없이 코트를 빠져나갔다.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폭' 논란 이탈 후 5경기에서 단 1승 만을 거둔 흥국생명이 남은 시즌을 어떻게 버텨낼 수 있을지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불안한 1위였던 흥국생명은 

결국 GS칼텍스에게 선두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김연경, GS칼텍스의 축포를 걷어 내며 

마무리 스트레칭 없이 코트 빠져나가는 흥국생명. 


스포티비뉴스=장충,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