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에이프릴 前멤버 현주, 왕따 당해 탈퇴+극단적 시도까지" 2차 폭로 제기[전문]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1년 03월 01일 월요일

▲ 전 에이프릴 멤버 이현주.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걸그룹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아 그룹 활동 당시 왕따를 당했다는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8일 남동생이라고 주장한 네티즌 A씨의 첫 폭로에 이어 1일에는 친구라는 네티즌 B씨의 추가 폭로가 나왔다.

1일 이현주의 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한 B씨는 한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에이프릴 멤버 전체가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에서 "당시 에이프릴 모든 멤버가 현주를 왕따 시켰고 방관자는 없었다"며 "처음 현주를 싫어하고 괴롭혔던 건 전 멤버 전소민이다. 채원이 소민과 친해지려고 현주를 이간질 했다"고 주장했다. 또 나은이 현주의 운동화를 훔쳐가 자신이 산 것이라고 우기는가 하면, 예나와 진솔이 계속 비꼬며 놀리고 발을 걸고 밟으면서 괴롭혔다고 밝혔다.

B씨는 이어 "당시 회사에서 개인 폰도 못쓰게 했던 때라 한 숙소에서 24시간 붙어살면서 기댈 사람 없이 얼마나 힘들었을지 상상조차 어렵다"며 "자살시도를 했던 것도 그 때 당시 현주 주변 사람들은 웬만하면 다 알 정도로 우울증이 심했다"고 썼다. 또 "가해자들은 끝까지 그 어떤 사과나 반성의 기미조차 없었지만 결국 탈퇴를 했고, 그것조차 배우활동을 위해 한다고 거짓편지를 써야했으며 많은 사람들의 질타를 받았다"며 "아이돌활동에 뜻이 없고 단지 배우를 하려고 탈퇴한 거라면 더유닛에 나갔을 리 없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어떻게 보면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그 상처는 다 아물지 않았을 거에요 그래서 더더욱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한다"며 "그리고 가해자들의 반성과 진심어린 사과를 기다리며, 현주가 트라우마를 이겨내고 앞으로도 씩씩하게 다양한 활동을 하길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8일 이현주의 남동생이라 주장한 A씨는 "몇 년 전 항상 사실을 알리고 싶었지만 누나의 미래를 생각해 참아왔다"는 작성자는 "누나는 연기를 하고 싶어 에이프릴을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사실이 아니다"라며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 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 결국 누나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밝혀 논란을 촉발시켰다.

다음은 B씨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에이프릴 전 멤버이자 현재 배우 이현주의 친구입니다.

현주와는 고등학교에서 만나서 지금은 가끔 연락 주고받는 사이에요. 최근 현주 동생이 에이프릴 내 왕따사실을 폭로하면서 많은 추측들이 난무한 가운데 멤버 중 일부만 괴롭혔다는 오해가 있어서 글을 씁니다.

당시 에이프릴의 모든 멤버가 현주를 왕따시켰고, 방관자는 없었습니다. (채경,레이첼 제외)

제가 들었던 내용만 간략하게 쓰도록 하겠습니다.

1. 처음 현주를 싫어하고 괴롭혔던 건 에이프릴 전멤버 전소민임

2. 채원이 소민과 친해지려고 현주를 이간질함 (현주가 하지 않은 말을 전함)

3. 현주가 할머니한테 받은 텀블러를 숙소에 뒀는데 회사냉장고에서 발견, 알고보니 나은이 말도 없이 청국장 넣어놈. 그러고 사과도 없고 몇개월 방치함

4. 나은이 현주 운동화 훔쳐가고 자기가 산 거라고 우겼는데, 현주가 신발에 적어놓은 이름 보여주니까 그냥 가져가라면서 사과안함

5. 방송에서 카메라 돌아가기 전에 센터인 현주보고 '이년 또 얼굴 작아보이려고 뒤로 간다'며 멤버들이 꼽줌

6. 그 외 예나, 진솔은 계속 비꼬면서 놀리고, 발걸고, 발을 밟으면서 괴롭힘

7. 김채원은 당시 매니저와 연애중이었음. 그래서 매니저도 왕따사실을 알면서 묵인함

8. 현주 자살시도 이후, 회사에서 멤버들이 반성중라고 해서 현주랑 현주어머니가 회사에 감, 멤버들 마주쳤는데 자기들끼리 웃으면서 무시함

이 외에도 수없이 많지만 정확히 기억하는 것만 적었습니다.

고등학생 때 친한 친구들과 멀어지고, 체험학습날 혼자 어울리지 못하고 있던 제게 먼저 말 걸어준 친구가 현주였습니다. 아무렇지 않게 "넌 끝나고 놀러안가? 그럼 나랑 같이 맛있는거 먹자" 라고 해줘서 얼마나 고마웠는지 몰라요. 그런 현주가 멤버들때문에 힘들어 할 때 마다 안쓰러웠습니다.

당시 회사에서 개인 폰도 못쓰게 했던 때라 한 숙소에서 24시간 붙어살면서 기댈 사람 없이 얼마나 힘들었을지 상상조차 어렵습니다. 자살시도를 했던 것도 그 때 당시 현주 주변 사람들은 웬만하면 다 알 정도로 우울증이 심했습니다.

가해자들은 끝까지 그 어떤 사과나 반성의 기미조차 없었지만 결국 탈퇴를 했고, 그것조차 배우활동을 위해 한다고 거짓편지를 써야했으며 많은 사람들의 질타를 받았습니다. 아이돌활동에 뜻이 없고 단지 배우를 하려고 탈퇴한 거라면 더유닛에 나갔을 리 없죠.

어떻게 보면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그 상처는 다 아물지 않았을 거에요 그래서 더더욱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합니다. 그리고 가해자들의 반성과 진심어린 사과를 기다리며, 현주가 트라우마를 이겨내고 앞으로도 씩씩하게 다양한 활동을 하길 응원합니다.

지금까지 잘 견뎌낸 너가 대견해 앞으로 더 행복해지자.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