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인성 "엄마가 '어디서 애라도 데려오라'고 하더라"('어쩌다사장')[TV핫샷]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1년 03월 05일 금요일

▲ 조인성. 출처ㅣtvN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조인성이 손님들과 대화를 하며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4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는 첫 날 영업을 마친 조인성과 차태현의 모습이 담겼다.

손님들은 육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조인성은 "태현이 형도 학부모다"라고 언급했다. 손님은 "본받을 게 많더라"며 "키워보니까 아이는 많을 수록 행복 지수가 높은 거 같다. 내 아이라기 보다는 친구가 되는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인성은 "우리 엄마가 했던 말과 비슷하다"며 "농담으로 어디서 애라도 데려오라는 거다. '네가 크니까 친구 같다'면서 좋은 친구를 만드는 거라고 하셨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