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레코드샵' 이승윤 "음악인이라 말하기 부끄러워"…윤종신 '헛웃음'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1년 03월 05일 금요일

▲ 신비한 레코드샵. 제공ㅣJTBC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신비한 레코드샵’에서 싱어게인 우승자 이승윤이 과거 음악인이라 말하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했던 자신의 일화를 털어놨다. 그는 "음악인으로 살기로 결심한 후 삶이 줄곧 힘들었다"고 밝혔다.

5일 방송되는 JTBC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이하 신비한 레코드샵)에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최근 종영한 오디션 프로그램 ‘싱어게인’의 TOP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출연한다. 이들은 지금의 자신을 있게 한 ‘인생곡’ 소개와 함께 직접 라이브 무대까지 펼치며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줄 예정이다.

‘신비한 레코드샵’에 ‘싱어게인’ 심사위원이었던 규현의 소개와 함께 ‘싱어게인’ TOP3가 등장했다. 이날 이승윤은 “자신을 음악인이라고 말하는 게 부끄러웠다”고 고백했다. 그는 “훗날 이런 모습이 꼴불견이라는 것을 자각했고, 음악인으로 살기로 결심했지만 그 이후로 쭉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 이유를 들은 윤종신과 장윤정은 “그건 누구나 꿈꾸는 삶”이라며 헛웃음을 지었다는 후문이어서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싱어게인’ 레전드 무대 영상 속 ‘좋아요’와 ‘뷰’ 수로 인기를 실감하고 있는 TOP3에게 윤종신은 ‘기억에 남는 댓글’이 있는지 질문했다.

이무진은 “적당히 상처받아서 이제 안 읽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승윤과 함께 한 무대 영상 속 ‘작가 분들이 이승윤을 밀어주는 이유는 이무진보다 잘생겨서다’라는 댓글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꼽았다. 그는 “음악 관련 악플은 수긍 가능하지만 외모는 콤플렉스가 생기기 시작했다”며 자제 부탁한다고 신신당부해 웃음을 줬다.

다음으로 ‘싱어게인 처음 시작했을 때 예상 순위’에 관한 질문이 진행되는 가운데, 규현에게 같은 질문이 이어졌다. 규현은 무척 난감해하면서도 “사실 1라운드 끝나고 결승전에 누가 갈지 느낌이 왔다”고 전해 그가 예상하는 1등은 과연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정홍일은 자신을 끝까지 믿고 지지해준 아내에게 감사를 표현했다. 이에 장윤정은 “나도 저런 얘기 좀 했으면 좋겠다”며 급반성을 했다. 더불어 “남편(도경완)이 예능 방송 출연에 긴장해서 조언을 구하더라. 입 조심하라고 조언해줬다”고 전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또한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은 자신들의 우상이자 가장 사랑하는 뮤지션으로 각각 이적, 권인하, 제이슨 므라즈를 소개하며 그들의 노래를 직접 라이브로 불렀다. 이들의 무대에 4MC는 ‘엄지 척’을 하는가 하면, ‘떼창’까지 이어갔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신비한 레코드샵’은 윤종신, 장윤정, 규현, 웬디 4MC와 함께 공통의 직업으로 묶인 게스트가 출연해 ‘인생 이야기’와 ‘인생 곡’을 소개하며 플레이리스트를 완성하는 음악 예능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