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대전] '선수주도 시프트' 퓨처스팀까지…수베로 감독의 큰 그림

네이버구독_201006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21년 03월 06일 토요일

▲ 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오른쪽)과 퓨처스팀 최원호 감독.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대전, 신원철 기자] 한화 이글스는 올해 첫 대외 경기였던 5일 키움전에서 수시로 수비 위치를 바꿨다. 벤치가 아닌 선수들의 판단이었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앞으로 백업 선수들은 물론이고 퓨처스 팀 선수들도 '선수주도 시프트'를 만들 수 있도록 팀의 문화를 바꿀 생각이다. 

선수들이 시프트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면 벤치 개입이 많아질 수 밖에 없다. 수베로 감독은 6일 키움과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의 시프트에 대한 이해도를 호평했다. 

그는 "어떻게 보면 이제 첫발을 뗀 상황인데 이정도로 이해하고 있어서 매우 만족스럽다. 나는 선수들이 코치에게 의존하지 않기를 바란다. 선수들이 알아서 위치를 찾아가고, 타자 성향과 볼카운트 등 경기 상황을 아울러서 판단하기를 바란다. 선수들이 더 많이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6일 경기는 주로 벤치 멤버들이 선발 출전한다. 이번 경기에서도 수비 시프트는 선수들이 결정한다. 수베로 감독은 "백업 선수들 위주로 나가는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나는 확률을 믿는다. 데이터가 쌓이면 퓨처스팀에서도 시프트를 적극 활용하려 한다"고 얘기했다. 

연습경기와 시범경기 내내 방향성을 유지할 계획이다. 수베로 감독은 "우리가 갖고 있는 기록은 주로 시프트 없이 정상 수비 위치에서 나온 결과들이다. 타자들이 시프트를 보면 이를 극복하기 위해 반대 방향으로 칠 수도 있고, 아니면 기존 타격을 유지할 수도 있다. 상대 선수들이 우리 시프트에 어떻게 대처하는지를 지켜보고 정보를 축적하는 과정이기도 하다"라고 설명했다. 

한화는 강경학(2루수)-박정현(유격수)-정민규(1루수)-정진호(좌익수)-김민하(지명타자)-이도윤(3루수)-장운호(우익수)-이해창(포수)-김지수(중견수) 순서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5일 경기에서 유격수 하주석이 시프트를 주도했다면, 이번 경기에서는 강경학이 그 몫을 맡을 수 있다. 한화의 시즌 준비를 지켜보는 또 하나의 재미가 생겼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제보>swc@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