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동욱 감독 "파슨스 직구 구위 좋아, 장점 많이 봤다"

네이버구독_201006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21년 03월 06일 토요일
▲ 이동욱 NC 다이노스 감독 ⓒ NC 다이노스
[스포티비뉴스=창원, 김민경 기자] NC 다이노스가 두산 베어스를 꺾고 연습 경기 첫 승을 신고했다. 

NC는 6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연습 경기에서 5-1로 크게 이겼다. NC는 연습 경기 3경기 만에 값진 승리를 챙겼다. 지난 2일과 3일 LG 트윈스와 2연전에서는 각각 8-9, 2-3으로 패했다. 이날 경기는 두 팀 합의 아래 9회말까지 진행됐다.  

새 외국인 투수 웨스 파슨스는 첫 실전 무대에서 위력투를 펼쳤다. 2이닝 동안 35구를 던지면서 무피안타 2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직구 최고 구속 151km, 투심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150km까지 나올 정도로 좋은 컨디션을 자랑했다. 

3회부터는 강동연(2이닝)-신민혁(1이닝 1실점)-손정욱(1이닝)-배민서(1이닝)-류진욱(1이닝)-김진성(1이닝)이 이어 던지며 점검했다.

백업 경쟁을 펼치고 있는 야수들이 대거 나선 가운데 장단 12안타를 몰아치며 두산 마운드를 두들겼다. 2번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한 도태훈은 3타수 3안타 2득점으로 맹활약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동욱 NC 감독은 파슨스와 관려해 "첫 등판에서 생각한대로 좋은 직구 구위를 보여줬다. 제구가 조금 흔들리는 면도 있었지만, 자신이 준비한대로 투구하는 게 보였다. 장점을 많이 봤다"고 호평했다.

타선과 관련해서는 "도태훈이 3안타로 공격을 이끌었고, 1회에 강진성과 권희동이 기회를 연결해 점수를 뽑아줘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 마운드에서는 강동연, 배민서, 류진욱이 좋은 투구를 펼쳤다. 지금 연습 경기에서 백업 경쟁을 펼쳐야 하는 선수들이 잘하고 있다. 남은 경기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창원, 김민경 기자
제보>kmk@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