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성우 "무대에서 살아있다는 느낌 받아…내 삶의 이유"[인터뷰③]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 전성우. 제공| 높은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전성우가 무대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전성우는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무대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은 언제나 가지고 있다"며 "너무 늦지 않게 무대 위에서 다시 인사드리겠다"고 했다.

전성우는 '화랑', '스프링 어웨이크닝', '쓰릴 미', '여신님이 보고 계셔', '블랙 메리 포핀스', '베어 더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등 연극과 뮤지컬을 넘나들며 활동하면서 아름다운 미성과 섬세한 연기력으로 관객의 사랑을 받았다. 2015년 '육룡이 나르샤'를 시작으로 안방에 진출, SBS '열혈사제', tvN '60일, 지정생존자', JTBC '검사내전' 등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에서도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하며 매체를 가리지 않고 맹활약 중이다. 

전성우는 '무대'에 대해 "지금의 저를 있게 해 준 곳"이라며 "실제로 무대에 서 있을 때의 감정을 정말 좋아한다. 무대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은 언제나 가지고 있다. 무대에 있을 때 제가 살아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는다"고 했다.

이어 "남들 앞에 서 있는 것조차 부끄러웠던 제가 무대 위에서는 무슨 마음이 생기는 건지 연기하는 인물의 감정을 자유롭게 표현한다. 그 감정들을 사람들에게 보여준다는 자체가 제게는 신기한 일이고 설렘이고 기쁨이고 삶의 이유"라며 "제가 할 수 있는 한 무대를 놓지 않고 계속 도전할 것이다. 항상 신중하게 좋은 작품으로 무대 위에서 다시 인사드리겠다. 너무 늦지 않게"라고 약속했다. 

개봉을 앞둔 '교섭' 등 다양한 작품으로 팬들을 만날 그는 "앞으로도 좋은 작품에서 새로운 모습,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신중하게 선택하고 고민해서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예정"이라며 "너무 늦지 않게 돌아올 테니,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저의 모습에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다. 항상 최선을 다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당부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