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유리, '뺨 때려달라' 부탁한 팬에게 사이다 대응('나 어떡해')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 이유리. 출처ㅣMBN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이유리가 팬으로부터 황당한 부탁을 받았던 일화를 밝힌다.

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이하 나 어떡해) 4회에서는 카운슬러들이 황당한 부탁 때문에 곤란했던 경험을 떠올리며 의뢰인의 처지에 완벽 몰입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거절하기 어려운 부탁을 받은 의뢰인의 난감한 사연으로 스튜디오가 깊은 한숨으로 가득 찰 예정이다. 의뢰인은 대책 없이 무례한 이웃으로 인해 가족들에게까지 피해가 가진 않을까 고심한다고. VCR이 종료되자 카운슬러들은 의뢰인과 같은 처지에 놓였던 일화를 떠올리며 거절의 방법을 강구했다.

특히 이유리는 악녀 역할을 연기할 당시 남자 팬으로부터 “뺨을 때려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밝혀 두 귀를 의심하게 만들었. 이에 이유리는 “그래서 시원하게...”라고 운을 띄우며 모두를 긴장시켰지만 “차마 때리지는 못하고 시원하게 때리는 척만 했다”라며 유연하게 대처한 방법을 제시해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었다.

또한 홍현희는 개그 프로그램에서 사용한 소품용 부채 때문에 생긴 남다른 심경을 고백했다. 그는 “버스 기사님들이 부채로 때려달라는 부탁을 했다”라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홍현희는 “유행어와 함께 때려드리니 일이 잘 풀리겠다며 좋아하셨다”라며 당시의 상황을 완벽 재연, 통쾌한 매력을 드러냈다.

MBN ‘나 어떡해’는 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