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분노의 질주:더 얼티메이트', 5월19일 개봉…美보다 37일 먼저 본다[공식]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1년 04월 08일 목요일

▲ 제공|유니버설픽쳐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할리우드 액션 블록버스터 '분노의 질주9'가 오는 5월 19일 한국 개봉을 확정했다.

유니버설픽쳐스는 8일 '분노의 질주' 시리즈 9편인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다음달 19일 개봉을 확정했다고 발표하고 북미보다 무려 37일 먼저 한국 관객을 만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가장 가까웠던 제이콥(존 시나)이 사이퍼(샤를리즈 테론)와 연합해 전 세계를 위기로 빠트리자 도미닉(빈 디젤)과 패밀리들이 컴백해 상상 그 이상의 작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5월 19일 한국 개봉을 시작으로 6월 북미와 유럽에서 순차 개봉을 예고했다. 지금까지 대한민국 국민들의 영화 사랑에 힘입어 할리우드 영화들의 대한민국 전 세계 최초 개봉 사례는 많았으나 북미보다 약 한 달 앞선 개봉은 매우 이례적이다.

유니버설픽쳐스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대한민국 극장과 국민들의 모범적인 방역 사례와 영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사랑에 깊은 신뢰를 표하며 무려 37일 빠른 개봉을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분노의 질주' 시리즈는 전 세계 50억 달러 이상의 흥행 수익을 가진 인기 프랜차이즈로, 매 시리즈마다 새로운 흥행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9편은 당초 지난해 5월 개봉을 준비했으나 코로나19로 연기되면서 1년 만에 관객과 만나게 됐다.

이번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시리즈를 책임지고 있는 빈 디젤을 필두로 시리즈를 액션 블록버스터로 자리매김시킨 저스틴 린 감독과 오리지널 패밀리들이 함께한다. 미셸 로드리게즈, 조다나 브류스터 등 막강한 여성 캐릭터와 한국계 배우 성강도 출연할 예정.

시리즈의 높은 인기, 특유의 액션 쾌감에 힘입어 코로나19로 잔뜩 움츠러든 극장가의 구원투수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