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건아·헤인즈에 이어 NBA 출신 빅맨까지…KCC의 PO 외국인 활용법은?

네이버구독_201006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21년 04월 08일 목요일
▲ 과거 NBA에서 활약한 조 알렉산더
[스포티비뉴스=청담동, 이민재 기자] 정규 시즌을 1위로 마친 전주 KCC가 여유롭게 시즌을 준비할 계획이다.

KBL은 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사유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이날 미디어데이는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6개팀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모두 참석해 출사표를 던졌다.

10일부터 시작하는 6강 플레이오프는 4위 고양 오리온과 5위 인천 전자랜드의 승자가 1위 전주 KCC와 4강에서 만나고, 3위 안양 KGC와 6위 부산 KT의 승자가 2위 현대모비스와 만나게 된다.

KCC는 당분간 경기가 없다. 오리온과 전자랜드의 승자를 기다리면 된다. KCC의 4강 플레이오프는 오는 21일로 예정됐다. 휴식 기간 선수들의 조직력을 끌어올려야 한다.

중요한 건 새로 합류한 조 알렉산더를 팀에 녹아들게끔 만드는 것이다. KBL은 지난 5일 "KCC가 타일러 데이비스 대체 선수로 조 알렉산더를 영입한다"라고 밝혔다.

알렉산더는 2008년 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8순위 출신의 빅맨이다. NBA 커리어는 길지 않았다. 첫 두 시즌 동안 총 67경기서 평균 11.1분간 4.2점 1.8리바운드 FG 41.0%의 기록을 남겼다. 이후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며 커리어를 이어 갔다.

전창진 감독은 이날 미디어데이서 "9일 오전 자가격리가 끝나고 훈련을 시작한다. 선수가 빨리 적응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그게 가장 먼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수비와 공격 시스템보다는 몸 상태가 가장 중요하다. 4~5일 동안 같이 훈련하면서 몸 상태를 체크해볼 것이다. 몸 상태가 가장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KCC는 라건아와 애런 헤인즈가 중심을 잡고 있다. 알렉산더는 필요에 따라 투입이 될 전망이다. 과연 전창진 감독이 플레이오프 때 알렉산더를 어떻게 활용할지 많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스포티비뉴스=청담동, 이민재 기자
제보>lm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