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지프스' 조승우X박신혜 "후회 없이 좋아한 작품"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1년 04월 08일 목요일

▲ 시지프스. 제공ㅣJTBC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JTBC ‘시지프스’ 조승우X박신혜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JTBC 10주년 특별기획 ‘시지프스: the myth’(이하 시지프스)가 8일 마지막 이야기만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배우 조승우와 박신혜가 아쉬운 마음을 가득 담아 뜨거운 응원을 보내준 시청자들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먼저, 조승우는 “이 작품은 저에게, ‘너는 어떠니?’라는 질문을 던졌다”며 “‘후회, 다들 후회 때문에 시간을 거슬러 오는 거야’라는 이 한 문장이 주는 타격이 엄청났다. 내가 하고 있는 작업에 더욱 큰 의미를 두게 했다”고 말했다.

조승우는 “단 몇 명일지라도 그분들께 ‘당신은 어떤가요?’라는 질문을 던질 수 있다면, 그리고 조금의 위로를 전할 수 있다면 저는 그걸로 충분할 것 같다”고 뜻 깊은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내가 선택했던 ‘시지프스’라는 드라마를 ‘후회 없이’ 참 많이 좋아했다”며 “우리 시지프스팀! 정말 고생 많으셨다. 오래도록 많이 생각날 것 같다.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 저희와 끝까지 함께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태술이 서해, 그리고 (시)’그마’도 안녕~”이라는 애정이 듬뿍 담긴 인사를 남겼다.

이어 박신혜는 “‘시지프스’를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7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서해로 지내왔던 순간들이 생각난다”며 지나온 시간들을 추억했다.

그는 “서해라는 인물로 살아가면서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행복하고 즐거웠던 시간들도 참 많았다”며 “현장에서 너무 좋은 선배님들과 후배님들과 함께 참 즐거웠다”고 소회한 그는 “현장에서 느꼈던, 혹은 제가 보여드리고 싶었던 서해의 모습이 여러분께 잘 전달됐기를 소망해본다”는 바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지난 8주간 ‘시지프스’와 함께 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8일 오후 최종회에서, 한태술과 강서해가 절대악 시그마를 저지하고 ‘시지프스’ 운명의 끝을 볼 수 있을지, 끝까지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시지프스’ 최종회는 8일 오후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