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명가수전' 아이유 "인기 많아졌을 때 무서웠다"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1년 04월 08일 목요일

▲ 유명가수전. 제공ㅣJTBC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아이유가 유명가수가 된 순간 느꼈던 고민을 털어놨다.

9일 오후 9시 방송되는 JTBC ‘유명가수전’에서는 첫 번째 게스트 아이유와 ‘싱어게인’ 톱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의 솔직 담백한 음악 이야기가 펼쳐진다. 정규 앨범 '라일락(LILAC)'으로 음원 강자의 저력을 다시 한번 입증한 아이유가 ‘유명가수 1호’로 찾아오게 된 것.

최근 진행된 '유명가수전' 녹화에서 아이유는 부푼 기대감을 안고 유명家를 찾아왔다. 이어 "온 가족이 '싱어게인'의 팬이었다"라며 JTBC '싱어게인'과 톱3에 대한 팬심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무명 시절을 이겨내고 최정상 유명가수가 된 아이유와 ‘싱어게인’을 통해 갓 유명해진 톱3의 진솔한 토크가 이어졌다. 톱3는 아이유에게 갑작스럽게 인기를 얻게 되며 생긴 걱정과 갓 유명가수로서 가지게 된 고민을 털어놨다. 아이유는 본인 역시 "인기가 많아졌을 때 무서웠다"며 본인의 경험담을 더한 진심어린 조언을 전해 훈훈한 선배 케미스트리를 자아냈다.

또한 톱3와 아이유는 즉흥적으로 가요계 명곡을 본인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엉망라이브’를 펼쳤다. 유명가수들은 즉흥에서 선곡했다고 믿기 힘든 라이브 무대를 펼쳐보여 '엉망라이브'가 아닌 역대급 귀호강 무대를 완성했다. 특히 아이유가 재해석한 이무진의 '싱어게인' 경연곡 ‘누구 없소’는 현장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JTBC '유명가수전'은 9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