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승리 만족' 中 자슈취안 감독 "한국 많이 발전했다"

네이버구독_201006 이성필 기자 elephant37@spotvnews.co.kr 2021년 04월 08일 목요일

▲ 중국 축구대표팀 자슈취안 감독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고양, 이성필 기자] "만족스럽다."

원정 경기에서 승리를 쌓고 돌아가게 된 중국 여자축구대표팀 자슈취안 감독이 만족감을 나타냈다.

중국은 8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14일 쑤저우에서 예정된 2차전에서 1-0으로 이겨도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본선에 진출한다.

자슈취안 감독은 "원정 경기라 선수들이 많은 부담을 느꼈지만,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고 본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모든 선수가 최선을 다했고 만족스럽다. 2차전에는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국은 강하게 중국을 압박했다. 그는 "첫 경기라 긴장감이 있었다. 전반이 끝나고 그동안 해왔던 대로 하면 된다고 했다"라며 선수들의 긴장감을 떨어트린 결과가 승리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전반을 1-1로 마쳤지만, 후반 페널티킥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골을 넣으며 승리한 중국이다. 자슈취안 감독은 "선제골을 넣고 긴장이 조금 풀렸는지 한국이 바로 넣었다. 같은 실력이면 긴장이 풀린 팀이 실점한다. 다음 경기에는 집중하게 하겠다"라며 90분 집중력을 강조했다.

2차전에서는 비겨도 본선행이다. 유리한 조건이다. 그는 "1차전은 원정이라 힘들었다. 2차전에서 더 좋은 경기를 보여주겠다"라고 다짐했다.

한국에 대해서는 "많이 발전한 것 같다. 좋은 인상을 받았다. 팀 분위기나 모든 면에서 좋더라. 아시아 어느 팀과 붙어도 좋은 결과를 낼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스포티비뉴스=고양, 이성필 기자

제보> elephant3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