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인천] '화끈한 빅리거' 추신수, 간절한 안타 갈증 '홈런'으로 날렸다

네이버구독_201006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1년 04월 08일 목요일
▲ SSG 랜더스 외야수 추신수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 고유라 기자] SSG 랜더스 외야수 추신수가 리그 첫 안타를 홈런으로 기록했다.

SSG는 8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추신수의 2안타(1홈런) 2타점 멀티히트 활약을 앞세워 접전 끝에 6-4 승리를 거뒀다. SSG는 시즌 3승1패를 기록했다.

SSG는 전날(7일) 인천 한화전에서 무려 0-17로 패하며 올 시즌 최다 점수차 패배를 당했다. 투수들의 18피안타 10사사구 허용도 문제였지만 4안타 7사사구로 무득점에 그친 타선 침묵도 심각했다. 추신수는 3경기째 12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며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그런데 8일 추신수가 달라졌다. 추신수는 이날 3회 2사 후 닉 킹험의 137km 체인지업 초구를 받아쳐 우월 솔로포를 터뜨리며 KBO리그 데뷔 16타석 만에 첫 안타, 홈런, 타점을 신고했다. 첫 안타를 치기 위해 6일 한화전에서는 번트도 시도했던 추신수였지만 최고의 한국인 메이저리그 타자 출신답게 역시 첫 안타는 화끈한 홈런으로 나왔다.

부담감이 사라진 추신수는 3-4로 뒤진 4회 2사 1,2루에서도 수비 시프트를 살짝 넘기는 1타점 동점 적시타를 치면서 팀 공격에 활로를 가져왔다. 이날 경기 전 김원형 감독은 "(추)신수가 맞기 시작하면 팀이 더 좋아진다"고 말했는데 그 바람이 이뤄졌다.

SSG는 이날 긴 4-4 승부 끝에 8회말 최주환의 안타와 한유섬의 2루타로 1사 2,3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상대 폭투로 대주자 김창평이 득점해 5-4로 다시 앞섰다. 이어진 1사 1,3루에서 박성한이 1타점 땅볼을 쳐 점수차를 벌렸다.

이날 초반부터 타선이 점수를 뽑자 마운드도 힘을 냈다. 선발투수 문승원이 5이닝 4실점(1자책점)으로 마운드를 내려간 뒤 서진용, 김태훈, 이태양, 김상수가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스포티비뉴스=인천, 고유라 기자
제보>gyl@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