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 "X·O·Y 누르는 게임 같아" 류현진 공 받은 포수, 에이스 향해 '엄지 척'

네이버구독_201006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21년 06월 21일 월요일
▲ 류현진(왼쪽)과 리즈 맥과이어. ⓒ 볼티모어(미 메릴랜드주), 조미예 특파원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에이스와 호흡을 맞춘 포수 리즈 매과이어가 에이스 류현진 호투에 엄지를 세웠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21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100구를 던지며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팀 7-4 승리를 이끌었다. 류현진 시즌 6승(4패)을 챙겼고, 평균자책점을 3.25로 낮췄다.

이날 경기는 사실상 투수 류현진과 포수 맥과이어가 승리를 만들었다. 류현진은 1회 솔로 홈런 포함 2피안타, 2회 1피안타, 5회 1볼넷을 기록했다. 이외에는 범타와 삼진만을 끌어냈다. 볼티모어 타선은 류현진을 상대로 단 한 차례도 2루 출루에 성공하지 못했다. 홈런을 친 트레이 맨시니만이 2루를 밟고 득점했다.

포수 맥과이어는 타석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9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한 그는 5타수 4안타(2루타 3개) 2타점 1삼진으로 활약하며 팀 승리의 중심에 섰다. 맥과이어는 2회초 2루타를 쳤고, 5회초에는 선두타자로 2루타를 쳤다. 5회초 토론토는 맥과이어 2루타를 시작으로 4득점에 성공하며 류현진에서 승리투수 요건을 안겼다. 맥과이어는 8회 1사 2루에도 1타점 적시 2루타를 쳐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맥과이어는 류현진와 호흡을 맞춘 것을 기뻐했다. 그는 "마치 비디오 게임을 하는 것 같았다. 모두 다른 버튼이 있다. X, O, Y와 같은 버튼을 누르는 것 같았다"며 류현진이 각 구종별 제구가 빼어났다고 칭찬했다.

이날 승리투수가 된 류현진은 "체인지업은 제구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나머지 구종들 제구는 좋았다. 컷 패스트볼, 포심 패스트볼, 커브까지 세 가지가 좋았다. 많이 섞어 던지며 간간히 체인지업을 던졌다. 덕분에 결과가 좋았고 7이닝을 던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7이닝 1실점 호투로 3.00까지 올랐던 류현진 메이저리그 통산 평균자책점은 2.98로 떨어졌다. 정규 시즌 평균자책점은 3.43에서 3.25로 떨어졌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제보>ps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