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나라, '라켓소년단'→'식스센스' 활약…죽은 캐릭터도 살려낼 '본체'의 매력

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2021년 07월 25일 일요일

▲ 배우 오나라.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배우 오나라가 특유의 '팔색조'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오나라는 현재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 tvN 예능프로그램 '식스센스2'에 출연하고 있다. '라켓소년단'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배드민턴 코치 라영자로 분하고, '식스센스2'에서는 촉이 심하게 좋지 못한 맏언니 '촉나라'를 담당한다.

먼저 오나라는 '청정힐링물'로 제대로 입소문을 탄 '라켓소년단'에서 뛰어난 연기로 극의 중심을 이끌고 있다. 휴머니즘을 녹여낸 서사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매회 공감과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더불어 배드민턴의 전설이자 두 아이의 엄마인 라영자를 통해 기존의 화려한 이미지를 벗고 연기 변신에 성공해 호평받고 있다.

'식스센스2'에서의 활약도 돋보인다. 오나라는 진짜 중 가짜를 육감으로 가려내야 하는 포맷의 '식스센스2'에서 매번 갈팡질팡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1회부터 3회까지 연속으로 금감을 획득하지 못해 독보적인 '똥촉' 캐릭터를 구축하기도 했다. 이에 뚜렷한 개성을 지닌 '개그캐' 제시, 전소민, 미주 사이에서도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본디 밝고 유쾌한 성격에 탄탄히 다져온 연기 내공을 지닌 오나라는 어떤 캐릭터를 만나도 체화시켜 더욱이 매력적으로 그려내왔다. 이러한 오나라의 강점은 JTBC 드라마 '스카이캐슬'에서부터 크게 주목받기 시작했다. 오나라는 그저 푼수데기로 보일 수 있는 진진희를 사랑스럽게 연기해, '천년줌'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만인의 사랑을 받았다.

이후 오나라는 드라마면 드라마, 예능이면 예능, 분야를 가리지 않고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고 있다. 연기자에게도 예능인에게도 꼭 필요한 캐릭터성을 '스카이캐슬'을 계기로 인정받은 덕분이다. 이 가운데 오나라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라켓소년단', '식스센스2' 등에서도 자신만의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어디서나 제 몫을 톡톡히 해내는 오나라가 향후 확장해갈 활동 스펙트럼에 기대가 쏠리는 이유다.

▲ '라켓소년단' 포스터, '식스센스2' 포스터. 제공|SBS, tvN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