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쿄올림픽] '막내가 해냈다' 김제덕-안산 혼성전 우승…한국 첫 금메달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1년 07월 24일 토요일

[스포티비뉴스=유메노시마 양궁장, 맹봉주 기자] 두 막내가 해냈다. 한국의 대회 첫 금메달이 전통의 효자 종목 양궁에서 나왔다.

한국 양궁 10년 미래를 책임질 '겁 없는 막내' 김제덕(17, 경북일고)과 안산(20, 광주여대)이 우리나라 첫 금메달을 수확했다.

한국 혼성조로 사대에 오른 김제덕-안산 조는 도쿄 올림픽에서 첫선을 보인 양궁 혼성전에서 네덜란드를 꺾고 시상대 맨 위에 올랐다.

한국은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전 결승전에서 네덜란드를 세트스코어 5-3(35-38, 37-36, 36-33, 39-39)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간 양궁은 최대 2관왕까지만 가능했다. 개인전·단체전 금메달이 궁사가 쥘 수 있는 최대 성과였다. 하지만 도쿄 대회서부터 혼성전이 추가돼 3개까지 금메달을 품에 안을 수 있게 됐다.

한국은 '막내 신궁' 2인의 활약으로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 가능성을 키웠다. 국내 양궁 미래를 확인하면서 새 역사를 쓸 발판을 마련하는 데도 성공했다.

1세트 선공에 나선 한국은 김제덕이 9점을 꽂으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하지만 이후 안산이 8점을 꽂았고 네덜란드가 연속 10점으로 기세를 올렸다. 두 번째 시도에선 한국과 네덜란드 모두 18점을 합작해 1세트를 35-38로 내줬다.

2세트 역시 한국이 선공을 맡았다. 김제덕이 첫 발로 9점을 쏘며 분위기를 추스렸다. 이어 오른 안산도 9점을 신고해 좋은 흐름을 이어 갔다. 그러나 결승 상대 네덜란드는 만만찮았다. 첫 번째 시도에서 10점, 9점을 기록해 기싸움에서 밀리지 않았다.

두 번째 시도에서 한국은 19점을 합작했다. 네덜란드는 9점, 8점을 쐈다. 한국이 극적으로 2세트를 37-35로 승리, 세트스코어 2-2 타이를 이뤘다.

3세트도 접전이었다. 이번에도 한국의 선제공격. 김제덕이 10점으로 포효했지만 2번 주자 안산이 8점으로 다소 흔들렸다.

그러나 첫 번째 시도에서 네덜란드가 9점, 8점을 수확했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김제덕, 안산이 나란히 9점을 맞춰 3세트를 36점으로 마쳤다. 네덜란드는 막판 실책을 범해 두 번째 시도에서 6점, 10점을 챙기는 데 그쳤다. 세트스코어 4-2로 역전했다.

메달 색깔이 걸린 마지막 세트. 선공으로 나선 네덜란드는 9점 10점을 기록했다. 마지막까지 높은 집중력을 발휘했다. 하지만 김제덕 안산도 연속 10점으로 맞불을 놨다. 경기 승패가 끝까지 알 수 없는 방향으로 흘렀다. 두 번째 시도에서 네덜란드는 연속 10점으로 기세를 올렸다. 그럼에도 두 막내 신궁은 흔들리지 않았다. 김제덕이 10점, 안산이 9점을 뽑아 금메달을 확정했다.

그동안 양궁은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가 배정돼 있었다. 남녀 개인전 단체전으로 시상대 상단을 다퉜다.

이번 대회부터 남녀 선수 1명씩 짝을 이뤄 최고 사수를 겨루는 혼성전이 신설됐다. 성평등 기치를 내건 도쿄 올림픽에서 추가된 종목으로 남녀 모두 세계 최정상으로 꼽히는 한국이 금메달 0순위 후보로 지목됐다.

예상대로 한국은 혼성전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속사'가 주무기인 두 막내 강심장을 앞세워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 배출 가능성을 이어 갔다.

대한양궁협회는 국가별로 한 팀씩만 나설 수 있는 혼성전에 특정 조합을 확정하지 않고 23일 랭킹라운드 점수를 통해 선발하기로 했다.

김제덕과 안산은 전날 개인 예선 랭킹라운드에서 각각 688점, 680점을 쏘며 남녀 1위에 올랐다. 대표 팀 막내끼리 짝을 이뤄 많은 관심을 모았는데 본무대서도 압도적인 기량으로 기대를 충족시켰다.

혼성전 16강전에서 방글라데시, 8강전에서 인도를 차례로 완파했고 우승으로 가는 길목인 4강전에선 멕시코를 꺾고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대망의 결승전에서도 복병 네덜란드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 한국의 대회 첫 금메달을 책임졌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