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쿄올림픽] 이대훈 "앞서고도 불안했어요"…실전 공백에 울었다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1년 07월 25일 일요일

▲ 이대훈이 남자 68kg급 16강전에서 충격패했다.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지바, 맹봉주 기자] 커리어 첫 올림픽 금메달을 노렸던 이대훈(29, 대전시청)이 충격적인 16강 탈락 쓴맛을 봤다.

이대훈은 25일 일본 마쿠하리메세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태권도 남자 68kg급 16강전에서 울루그벡 라시토프(우즈베키스탄)와 19-19로 비기고 맞은 골든 라운드(연장)에서 선제 2점을 내줘 고개를 떨궜다.

경기 뒤 인터뷰에서 이대훈은 실전 감각 공백을 아쉬워했다. "경기를 뛴 지 오래돼 여유 있게 앞선 상황에서도 조급한 맘이 들었다"면서 "(3라운드 내내) 불안감이 컸다"고 토로했다.

이어 "1, 2라운드를 잘 풀었다. 점수 차가 벌어졌을 때 시원하게 경기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안정적으로 하려고 했는데 마지막에 내가 하고 싶은 공격을 시도하다 실점했다. 끝나기 직전엔 안정적으로 경기하려 해도 마음이나 상태가 그렇게 되지 않았다. 쉽게 이길 경기를 져버렸다"고 덧붙였다.

전통의 효자종목인 태권도는 대회 첫날 금메달을 사냥하지 못했다. 여자 49kg급에서 심재영이 8강전 야마다 미유(일본)에게 7-16으로 져 메달권 진입에 실패했고 세계 랭킹 1위 장준도 남자 58k급 동메달에 목에 걸었다. '이대훈의 발'에 관심이 집중된 이유였다.

이대훈은 그간 국제무대에서 총 21개 금메달을 거머쥐며 명실상부 세계 최고 태권도 선수로 꼽힌다.

다만 올림픽에선 금메달과 유독 인연이 없었다. 첫 출전한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은메달,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선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 탓에 3번째 올림픽 도전인 도쿄 대회에서 금메달 한을 풀겠다는 의지가 남달랐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충격패로 '금빛 발차기' 시동을 거는 데 실패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