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쿄올림픽] 김지연 윤지수 이어 최수연까지…펜싱 女사브르 전원 16강 고배

네이버구독_201006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21년 07월 26일 월요일

▲ 김지연.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김지연(서울시청) 윤지수(서울시청) 최수연(안산시청)이 펜싱 메달 도전에 실패했다. 세 선수 모두 16강에서 개인전 메달 도전을 멈춰야 했다. 

김지연과 윤지수, 최수연은 26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메세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16강에서 탈락했다. 김지연과 윤지수는 하위 시드 선수에게 덜미를 잡혔고, 최수연은 '세계랭킹 5위' 강적에 패했다. 

세계랭킹 8위 김지연은 마리엘 자구니스(미국, 랭킹 9위)와 치열하게 싸웠으나 뒷심에서 밀렸다. 1피리어드를 7-8 열세로 마친 뒤 2피리어드 초반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후반으로 갈 수록 자구니스의 흐름으로 흘러갔다. 결국 12-15로 졌다. 

윤지수(14위)의 패배는 뜻밖이다. 세계랭킹 121위 신예 자이나브 다이베코바(우즈베키스탄)에 12-15로 졌다. 18살 소녀 검사의 패기에 주도권을 내주고 말았다. 9-14에서 맹추격을 시작했지만 결국 마지막 포인트를 빼앗겼다. 

최수연(25위)은 최상위권 랭커 안나 마르통(헝가리)를 상대로 선전했다. 1피리어드 초반 1-4까지 끌려가다 8-7로 역전했다. 그러나 2피리어드 들어 저력을 드러낸 마르통에게 결국 패하고 말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