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소혜, 학폭 거짓 해명했나…"무릎 꿇린 가해자" 학폭위 문서 나와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1년 07월 28일 수요일

▲ 김소혜.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김소혜가 학교폭력 가해 의혹을 부인하며 거짓 해명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소혜의 학교폭력 가해 의혹을 주장한 A씨는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학폭(학교폭력) 폭로글 썼다가 불송치(혐의없음) 받았다"라고 밝혔다. 

A씨는 혐의없음에 해당하는 불송치 결정을 받은 문서를 공개하면서 "고소인(김소혜)이 글을 내리면 고소 취하를 해주겠다고 했다는 수사관 연락을 받았는데 그 당시 너무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고 지쳐 있어서 굉장히 고민했다. 그렇지만 그때 나는 이미 내가 이만큼이나 괴로웠는데 글 삭제하면 없던 일처럼 마무리될 것이라는 게 마음이 불편해서 계속 갈등했다"며 "결국 합의하지 못했고, 사건은 계속 진행됐다. 3개월째 고통 받으니 나는 거의 해탈 수준이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경찰 수사 끝에 혐의없음 결과를 받았다는 A씨는 "불송치 이유서를 보니 그 애가 학교폭력위원회에서 처벌 받은 기록이 있고, 그 애가 공인인 바 비방의 목적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에 내 혐의가 없다는 판결이었다"고 김소혜가 학교폭력위원회에서 처벌을 받은 내용이 담긴 문서도 함께 공개했다.

해당 문서에는 '고소인(김소혜)은 피의자(A씨)가 작성한 글들이 허위의 사실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2012년 5월 24일 숙명여자중학교에서 있었던 제2의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회의록 내용을 보면 실제 고소인이 XXX을 친구들 앞에서 무릎 꿇게 하는 등 학교폭력 가해자로 판명돼 처분을 받은 것은 사실로'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앞서 김소혜 소속사는 김소혜를 둘러싸고 학교폭력대책위원회가 열린 적이 있으나 다른 학생과 오해로 인한 다툼 때문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당사자를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서로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소속사는 학교폭력 관련 루머 유포자가 과거 중학교 시절 김소혜를 괴롭혔던 학교폭력 가해자라고 했다.

그러나 A씨는 "내가 겪은 것과 다르게 입장문이 나오니 당황스럽다. 이 글로 인해 또 고소를 할 수도 있겠지만 내 입장은 공개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난 단지 김소혜가 중학교 때 한 사건을 알고 있었고, 그 애를 가해자라 하면 팬들이 루머 유포라고 하는 게 이해가 안 갔다. 당연히 그 애도 사실인 걸 알기 때문에 고소하지 않을 줄 알았다. 명백한 결과가 있는데 이제 무분별하게 그만 고소했으면 싶다"고 했다.

김소혜의 추가 의혹과 관련해 소속사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