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쿄올림픽] ‘해트트릭→활 세리머니’ 황의조 “양궁 대표팀처럼…金 향한 열정”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1년 07월 28일 수요일
▲ 황의조의 세리머니에는 깊은 뜻이 있었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요코하마, 맹봉주 기자] 황의조는 양궁 대표팀의 활약을 지켜보며 금메달에 대한 의지를 더욱 불태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남자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530분 일본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B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황의조의 해트트릭 활약 속 온두라스에 6-0 대승을 거뒀다.

21(승점 6, +9)를 기록한 한국은 B1위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31일 오후 8시 요코하마에서 A2위와 8강전을 치른다.

이날 페널티킥 2골을 포함해 해트트릭을 완성한 황의조는 우리 역시 기다렸고, 선수들 모두가 기다렸다. 언젠가 터질 거라고 생각했다.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때 터지게 돼 마음이 놓인다. 8강 이후에도 득점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황의조는 이날 득점을 성공시킬 때마다 활 시위세리머니를 펼쳤다. 그는 양궁 대표팀 선수들이 이번 올림픽에서 굉장히 잘해줬다. 한국이라는 이름으로 목표는 하나다라며 양궁 선수들이 금메달을 따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금메달에 대한 열정을 우리도 더 보여줘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8강 상대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황의조는 우리 모든 선수들, 감독님, 스태프 모두가 원하는 목표는 하나다. 8강전도 이기고 그 다음을 생각해야 한다. 8강에 누가 올지 모르겠지만, 기다려보겠다라며 “8강에 누가 올지 모르겠지만, 우리가 잘할 수 있는 플레이를 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우리의 플레이를 강조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