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쿄올림픽] ‘막내형’ 이강인 “야구 스윙 세리머니? 강백호와 약속”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1년 07월 28일 수요일
▲ 이강인이 야구 스윙 세리머니는 강백호와 약속이었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요코하마, 맹봉주 기자] 이강인이 야구 스윙 세리머니로 강백호와 약속을 지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남자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530분 일본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B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황의조의 해트트릭 활약 속 온두라스에 6-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21(승점 6, +9)를 기록, B1위로 8강에 진출했다. 8강전은 오는 31일 오후 8시 요코하마에서 펼쳐진다.

예상 외로 쉬운 경기였다. 한국은 이른 시간 두 번의 페널티킥 찬스를 황의조와 원두재가 놓치지 않으며 쉽게 앞서갔다. 상대의 퇴장도 이어졌다. 수적 우위의 한국은 더욱 몰아쳤고, 황의조는 해트트릭까지 완성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깜짝 선발 출전한 김진야를 비롯해, 후반 교체 투입된 이강인까지 득점을 터트렸다. 특히, 이강인은 루마니아전 2골에 이어 2경기 연속골에 성공했다. 대회 3골로 황의조와 함께 팀 내 득점 1위다.

경기 후 믹스드존(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이강인은 나의 골보다 팀 승리가 중요하다. 지난 이틀 간 팀 전체가 정말 힘들게 경기를 준비를 해서 승리할 수 있었다라며 대승을 거둬서 기쁘다. 팀 분위기가 최고로 좋고, 다음 경기도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늘 경기가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했다. 최상의 몸 컨디션을 유지하면 다음 경기도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8강전 활약을 약속했다.

이날 경기에서 쐐기골을 터트린 이강인은 야구 스윙 세리머니를 펼쳤다. 그는 야구 대표팀의 강백호를 알게 돼 연락을 했다. 내가 골을 넣거나, 강백호가 홈런을 치면 서로를 위한 세러머니를 하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