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도쿄] 안산, 日 귀화 선수 꺾고 8강행…첫 3관왕 보인다!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1년 07월 30일 금요일

▲ 안산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도쿄, 정형근 기자] 안산(20, 광주여대)이 개인전 8강에 안착하며 사상 첫 3관왕을 향한 질주를 이어 갔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6강전에서 하야카와 렌(일본)을 6-4(27-28, 30-27, 29-27, 28-29, 30-27)로 제압했다.

출발은 불안했다. 안산은 1세트를 27-28로 내줬다. 세 발 연속 9점을 맞춰 두 번째 화살을 10점에 꽂은 하야카와에게 기선을 뺏겼다.

그러나 2세트에서 영점을 조준했다. 세 발 연속 10점을 명중해 하야카와를 흔들었다. 30-27로 2세트를 획득, 세트스코어 2-2 타이를 이뤘다.

페이스를 회복한 안산은 하야카와를 압도했다. 3세트를 29-27로 따낸 뒤 4세트에서 1점 차로 패했지만 운명의 5세트, 신들린 10점 행진으로 30-27로 이겼다. 극적으로 8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일전으로 치러진 16강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뽐냈다. 하야카와는 전북 전주 출생으로 한국에서 엄혜련이란 이름으로 현대모비스 양궁단에서 활약했다. 현재 '맏언니' 강채영(25)이 뛰고 있는 팀이다.

언니 하야카와 나미(한국명 엄혜랑)와 경쟁이 치열한 국내 무대를 떠나 일본 귀화를 선택했다. 2009년 일본으로 국적을 바꾸고 2012년 런던 올림픽과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나란히 단체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상 첫 양궁 올림픽 3관왕에 도전하는 안산에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간 양궁은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가 배정돼 있었다. 남녀 개인전 단체전으로 시상대 맨 위를 다퉜다.

이번 대회부터 남녀 궁사 1명씩 짝을 이뤄 최고 사수를 겨루는 혼성전이 신설됐다. 대표 팀 막내 라인을 앞세운 한국이 이 종목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안산과 혼성전 금메달을 합작한 김제덕(17, 경북일고)이 지난 27일 개인전 32강에서 탈락했다. 이제 세계 양궁사에 이름을 올릴 역대 첫 3관왕 기회는 안산만이 쥐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