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도쿄] 발목 삐긋해도 최강자와 대등…안세영, 中천위웨이에게 석패

네이버구독_201006 이교덕 기자 lkd@spotvnews.co.kr 2021년 07월 30일 금요일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기자] 안세영(19, 삼성생명)이 강력한 금메달 후보를 넘지 못했다.

30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단식 8강전에서 천위페이(23, 중국)에게 아쉽게 패했다. 게임 스코어 0-2(18-21,19-21).

천위페이는 최강자 타이추잉(대만)이 부상으로 이번 올림픽에 출전하지 않았기 때문에 금메달 영순위로 꼽혔다.

게다가 천위페이는 안세영이 여러 국제 대회에서 네 번이나 맞붙어 한 번도 이기지 못한 난적이었다. 안세영은 확실한 '언더독'이었다.

스매싱을 앞세운 힘이 아니라, 네트 앞에서 펼쳐지는 헤어핀과 드롭샷 위주의 정교성이 맞붙은 대결이었다.

안세영은 위축되지 않고 계속되는 랠리에서 점수를 주고받으며 1게임을 18-18까지 대등하게 맞섰다.

하지만 천위페이가 노련했다. 결정적인 순간에 허를 찌르는 드롭샷을 떨어뜨렸다. 1게임을 21-18로 가져갔다.

안세영이 2게임을 9-6으로 앞서 가자, 천위페이가 발톱을 드러냈다. 스매싱을 곁들여 안세영을 이리저리 흔들었다. 10-10으로 따라붙었다.

여기서 빛난 것이 안세영의 수비력이었다. 무릎이 자주 까질 정도로 몸을 날려 셔틀콕을 살려 내는 것이 특기인 안세영은 천위페이의 강공을 잘 받았다. 15-15 동점.

아쉬운 범실이 나왔다. 과감한 반스매싱 공격이 라인 밖으로 벗어나 15-17로 밀렸다. 운도 따르지 않았다. 푸시 공격 때 발목을 접질렸다.

발목을 점검하고 다시 심기일전했지만 이 위기를 넘어가지 못했다. 19-20까지 바짝 추격했으나 천위페이의 코스 공략이 구석구석을 찔렀다. 안세영은 2게임을 19-21로 내줬다.  

안세영은 초등학교 1학년 때 생활체육으로 배드민턴을 치던 부모님을 따라 자연스럽게 배드민턴채를 들었다. 중학교 3학년에 국가 대표에 선발돼 주목받았다.

태극마크를 달고 자신감이 붙으니 급성장했다. 2020년 태국마스터즈 은메달, 2021년 요넥스 태국오픈 동메달, 2021년 BWF 월드투어파이널 동메달을 따는 등 두각을 나타냈다.

안세영은 도쿄 올림픽에서 메달권에 들지 못했지만, 강자들과 대등하게 맞서며 3년 후 파리 올림픽 활약을 기대케했다. 이제 만 나이 19세. 미래가 밝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