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도쿄] '맏언니' 강채영 2관왕 순항…개인전 8강 안착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1년 07월 30일 금요일

▲ 강채영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도쿄, 정형근 기자] '맏언니' 강채영(25, 현대모비스)이 대회 2관왕을 향한 순항을 이어 갔다.

강채영은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6강전에서 야세민 아나괴즈(터키)를 6-2(28-27, 30-27, 25-27, 29-27)로 제압했다.

출발부터 순조로웠다. 10점으로 포문을 연 강채영은 이후 연속 9점을 쐈다. 아나괴즈는 10-9-8점에 그쳤다. 강채영이 28-27로 1세트를 챙겼다.

2세트도 강채영이 압도했다. 집중력을 발휘하며 3연속 10점 명중. 27점을 합작하는 데 머문 아나괴즈를 따돌리고 2세트도 30-27로 웃었다.

3세트는 다소 흔들렸다. 8, 9, 8점을 맞춰 아나괴즈에게 25-27로 3세트를 뺏겼다. 하지만 4세트를 29-27로 획득하며 8강행을 확정했다.

강채영에게 이번 올림픽은 남다르다. 학성여고 시절부터 '차세대 신궁'으로 꼽힌 그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을 시작할 당시 세계랭킹 1위였다. 하나 선발전에서 1점 차로 4위를 거둬 대표 팀 승선에 실패했다.

한동안 충격이 커 슬럼프에 빠졌다. 2017년 유니버시아드대회 개인·단체전 우승으로 '늪'에서 발을 빼기까지 정신적인 고통이 상당했다.

그러나 이후 절치부심, 세계랭킹 최상단을 회복했고 지난 4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선 여자부 1위로 태극마크를 달아 올림픽 출전 한을 풀었다.

지난 25일에는 대표 팀 주장으로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을 수확해 5년의 기다림 마침표도 찍었다. 이제 개인전까지 석권해 대회 2관왕을 노린다. 이날 첫 경기인 16강전에서 랭킹라운드 19위 궁사를 제압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