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도쿄] 박상영이 해냈다! 男에페 단체, 중국 꺾었다…'역사상 첫 동메달'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1년 07월 30일 금요일
▲ 박상영
▲ 송재호
[스포티비뉴스=지바, 맹봉주 기자] 한국 남자 에페가 단체전에서 첫 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30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메세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중국과 동메달 결정전에서 45-42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올림픽 최초로 남자 에페 단체전 메달을 획득했다. 또한 27일 여자 에페 단체전 은메달, 28일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이날 남자 에페 단체전까지 동메달을 따내면서 단체전에 출전한 3개 종목 모두 메달을 따냈다.

박상영(울산광역시청), 권영준(익산시청), 송재호(화성시청), 마세건(부산시청)으로 이뤄진 남자 에페 대표팀은 8강전에서 스위스를 꺾고 4강에 올라왔다. 그러나 4강에 일본에 38-45로 패배하면서 동메달 결정전에 올랐다.

한국은 3바우트까지 9-8로 앞섰다. 에이스 박상영이 4점을 뽑아내면서 간격을 벌렸다. 경기 초반 확실한 주도권을 잡아냈다.

5바우트에서 송재호가 간격을 벌리기 시작했다. 빠른 런지 동작으로 상대의 하체를 노리는 등 공격적인 경기 운영이 돋보였다. 하지만 동차오의 추격도 만만치 않았다. 5바우트에서 한국이 20-21로 뒤처졌다.

박상영이 6바우트에 나섰다. 에이스 박상영이 나왔지만 오히려 간격이 벌어졌다. 박상영의 공격이 막힌 반면에 왕즈지에의 결정력이 좋았다.

5바우트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송재호가 7바우트에서 힘을 내기 시작했다. 막고 찌르기로 다시 분위기를 바꾸기 시작했다. 7바우트까지 한국이 29-32로 끌려갔다.

송재호의 기세를 이어 받은 권영준이 8바우트를 장악했다. 막고 찌르기 등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34-34를 만들었다.

마지막에 박상영이 나섰다. 에이스다웠다. 초반에 연속 득점을 뽑아내면서 38-36으로 리드를 이끌었다. 이후 간격을 더 벌리기 시작했다. 특유의 플래쉬로 상대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경기 막판 동차오의 추격이 거칠었다. 그러나 박상영은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다. 에이스로서 점수 차이를 끝까지 유지하면서 동메달을 이끌었다.

한편 한국 펜싱은 27일 여자 에페 단체전 은메달, 28일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이날 남자 에페 단체전 동메달을 따내면서 단체전에 출전한 3개 종목 메달을 획득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