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뭉쳐야 찬다2', 박태환→김요한…최정예 축구팀 멤버 확정[공식]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1년 09월 15일 수요일

▲ 뭉쳐야찬다. 제공ㅣJTBC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JTBC ‘뭉쳐야 찬다 시즌2’에서 ‘어쩌다벤져스’의 단체 사진 공개와 함께 새롭게 합류한 멤버들의 소감을 전했다.

뜨거운 화제 속 방송 사상 최초 축구 오디션을 끝마친 JTBC ‘뭉쳐야 찬다 시즌2’는 지난 방송을 통해 마침내 전국제패를 향해 나아갈 ‘어쩌다벤져스’의 첫 출발을 알렸다.

이에 멋진 수트를 차려입은 안정환 감독과 이동국 코치를 비롯해 김용만, 김성주, 이형택, 윤동식, 김동현, 김요한, 모태범, 박태환 그리고 새로 합류한 강칠구, 허민호, 김준현, 이장군, 슈퍼패스로 살아난 김태술까지 한자리에 모인 단체 사진은 훈훈함을 자아낸다. 환한 미소로 파이팅을 다지는 이들이 과연 어떤 성장을 보여줄지 기대를 더한다.

뿐만 아니라 더욱 감회가 새로울 새 멤버들이 저마다의 합류 소감과 앞으로의 각오까지 밝혀 한층 기대를 모은다.

먼저 강칠구는 “스키종목이 역사가 깊고 선수가 굉장히 많은데, 운동선수들이 나가고 싶어 하는 꿈같은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시즌2’에 처음으로 합류한 스키 종목 선수가 되었다. 그 대표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활약해 후배들에게도 귀감이 되고 저희 종목도 많이 알리고 싶다. 또 팀에 보탬이 되어서 감독님이 밝혔던 전국제패를 성사시키고 싶다. 그리고 사실 예능에도 욕심이 많다. ‘어쩌다벤져스’의 대표 예능인이 되겠다. 축구와 예능,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 선수가 되겠다”며 유쾌한 포부를 다졌다.

안정환 감독의 슈퍼패스로 살아나 개막전 MOM(Man of the Match)에까지 등극한 김태술은 “너무 감격스럽다. 늘 새로운 분야에 도전을 하고 싶었는데 이렇게 좋은 결과로 이어져서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 혼자 빛나려하기보다는 좋은 팀워크를 유지할 수 있게 보이지 않는 곳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꼭 전국제패하는 모습을 지켜봐주시기 바란다”고 진심어린 소감을 밝히며 열정을 불태웠다.

EXID 하니의 첫사랑에서 이동국의 남자가 된 허민호는 “너무 기쁘고 대한민국 스포츠 레전드분들과 한 팀이 되었다는 게 영광스럽다. 특히 안정환 감독, 이동국 코치님의 지도를 받으면서 축구를 한다는 게 마치 명문 프로팀에 들어온 것 같은 느낌이다. 트라이애슬론으로 다져진 체력으로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한 발짝 더 뛰고 활력을 불어넣을, 팀에 없어선 안 될 핵심 선수로 거듭나겠다”며 남다른 의지를 드러냈다.

빙상 위 스켈레톤이 아닌 필드 위 축구공 앞에 서게 된 김준현은 “무엇보다도 다양한 종목의 레전드분들과 함께 뛸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하고 기쁘다. 아직 여러 부분에서 많이 부족하다고 느끼지만, 팀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도록 스스로 더 노력하고 발전해야겠다고 다짐하고 있다. 시청자분들에게 앞으로 더 빠르고 다이내믹한 축구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비인기 중 비인기 종목 스포츠였던 카바디의 이름을 단숨에 알린 인도의 BTS 이장군 역시 “미지막 3차 오디션까지 마치고 ‘최선을 다했으니 떨어져도 후회 없다’라고 생각했는데, 맨 처음으로 합격자에 불려서 놀랍고 기뻤다. 순간 만감이 교차하고 울컥했다. 새로운 도전을 하기엔 너무 늦지 않았나 주저했는데 이런 기회가 주어져서 감사했다. 아직 축구로는 많이 미숙하고 다듬어지지 않아서 매주 부족함을 느끼고 있다. 책임감을 가지고 더 열심히 연습하고 빨리 적응해서 ‘어쩌다벤져스’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며 다짐했다.

이렇듯 탄탄한 체력과 발전 가능성 그리고 보석 같은 예능감과 끼를 가진 새로운 멤버들과 함께 또 한 번 새로운 전설을 쓸 ‘어쩌다벤져스’의 앞날이 더욱 기다려지고 있다.

JTBC ‘뭉쳐야 찬다 시즌2’는 19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