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지 영상 인터뷰) 오승환, 다저스 중심 타선 4명 무기력하게 만들어

문상열 특파원 msy@spotvnews.co.kr 2016년 05월 15일 일요일

▲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은 15일(한국 시간) 다저스타디움 마운드에 올라 1.1이닝을 탈삼진 2개를 곁들이며 완벽한 투구를 했다. 다저스타디움|문상열 특파원

[스포티비뉴스=다저스타디움, 문상열 특파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이 LA 다저스 중심 타자 4명을 완벽하게 틀어막았다.

오승환은 15(한국 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다저스와 3연전 2차전에서 71-5로 뒤진 2사 후에 등판했다. 1.1이닝 동안 2탈삼진 무실점으로 완벽한 투구를 자랑했다스코어 차가 4점으로 벌어진 상황에서 구원 등판이었지만 다저스의 중심 타선과 힘 싸움을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컸다.

73번 타자 저스틴 터너를 공 5개로 중견수 플라이로 잡았다. 8회에는 다저스의 좌타 라인과 맞붙었다. 4번 타자 애드리언 곤살레스, 5번 타자 야스마니 그랜덜, 6번 타자 작 피더슨. 힘을 갖춘 다저스 공포의 좌타 라인이다.

곤살레스는 4회 좌중월 솔로 홈런(4)으로 선발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에게 한 방을 터뜨렸다. 오승환은 신중하게 상대하며 9구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다. 1루 땅볼. 이어 그랜덜은 슬라이더로 4구만에 삼진을 낚았다. 피더슨은 볼카운트 0-2에서 스리번트 파울로 아웃됐다. 오승환은 1.1이닝 동안 21개의 효과적인 투구를 했다. 스트라이크는 16개로 비율이 76%나 됐. 평균자책점은 1.37로 내려갔다.

그러나 세인트루이스는 오승환의 빛나는 투구에도 53실점을 극복하지 못하고 3-5로 졌다. 세인트루이스는 9회 초 대타 제레미 헤이즐베이커의 2점 홈런으로 다저스 마무리 캔리 잰센을 마운드로 내세우는 데까지는 성공했으나 마지막 타자 어레드미 디아즈가 삼진으로 물러났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 스팀다리미 불티 먹기만 해도 하루 '400칼로리' 빼주는 식품 등장 고약한 입냄새, 30초 해결법은?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