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Road to Rio] 여자 배구 특집⑦ - '아마존의 배구 전쟁' A조 생존법은?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6년 06월 16일 목요일

한국 구기 스포츠 가운데 올림픽에서 처음 시상대에 오른 종목은 여자 배구다.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한국은 쟁쟁한 배구 강국들을 따돌리며 동메달을 땄다. 40년 전, 한국에서 온 작은 선수들은 빠른 움직임과 똘똘 뭉친 조직력으로 장신 군단들을 연달아 이겼다. 2016년 현재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은 평균 키가 180cm가 넘었고 블로킹이 좋아졌다. 그리고 세계적인 올라운드 플레이어 김연경이 버티고 있다. 4년 전 한국은 런던에서 눈앞에 잡힐 듯했던 메달을 놓쳤다. 런던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여자 배구 대표팀 선수들의 목소리를 들어 봤다.

女배구 특집① - '응답하라 1976' 女 배구 12인, 역대 최강팀 도전

女배구 특집② - '배구 여제' 김연경, 아마존 정글에서 대관식 꿈꾸다

女배구 특집③ - 양효진의 두 번째 도전 "연경 언니 도와 시상대 오를 것"

女배구 특집④ - '키 플레이어' 박정아, "리시브와 수비 더 보완할 것"

女배구 특집⑤ - [현장 리포트] '40년 만의 도전' 최종 12인의 구슬땀

女배구 특집⑥ - 올림픽 선배들이 보는 리우데자네이루 전망

女배구 특집⑦ - '아마존의 배구 전쟁' A조 생존법은?

▲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세계 예선 일본전을 앞둔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치열한 경기 끝에 예선을 통과한 12개 국가가 리우데자네이루로 모인다.

이들의 경쟁이 펼쳐지는 리우데자네이루는 '아마존 정글'처럼 험난하다. 비교적 약체로 평가 받는 팀은 아르헨티나, 카메룬 푸에르토리코 정도다. 그러나 여자 배구의 실력 차는 점점 줄어들고 있다.

한국이 동메달을 땄던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는 8개 나라가 출전했다. 한국은 준결승에서 일본에 0-3으로 졌지만 동메달 결정전에서 헝가리를 3-1로 꺾고 시상대에 올랐다. 강산이 4번 변하는 40년이 흐른 2016년. 여자 배구의 경쟁은 그때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치열하다.

미국(세계 랭킹 1위), 중국(세계 랭킹 2위) 브라질(세계 랭킹 3위), 러시아(세계 랭킹 4위), 일본(세계 랭킹 5위) 등 기존 배구 강국들은 자신의 위치를 지키고 있다. 여기에 세르비아(세계 랭킹 6위) 이탈리아(세계 랭킹 8위) 등이 강자의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여자 배구 세계 최고의 리그를 가진 터키(세계 랭킹 10위)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다. 올림픽 유럽 예선에서 터키는 러시아와 세르비아 그리고 이탈리아와 네덜란드에 밀려 올림픽 티켓을 놓쳤다.

세계 랭킹 11위 독일도 치열한 유럽 경쟁에서 살아남지 못했다. 빠른 플레이와 탄탄한 조직력을 갖춘 태국(세계 랭킹 13위)은 이길 수 있었던 일본전에서 지며 통한의 눈물을 흘렸다.

올림픽에 출전하는 것은 예전과 비교해 매우 어려워졌다. 배구를 잘하는 국가들은 시간이 흐를수록 늘고 있고 올림픽 메달을 향해 가는 길은 가시밭길이 됐다.

홈 팀 브라질과 러시아, 일본, 아르헨티나, 카메룬 그리고 한국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배구 A조에 배정 받았다. '죽음의 조'인 B조(미국, 중국, 세르비아, 이탈리아, 네덜란드, 푸에르토리코)와 비교해 비교적 쉬운 경쟁이 예상된다. 그러나 최고의 국가들이 모이는 올림픽에서 방심은 금물이다.

▲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웨이트트레이닝을 하고 있는 김연경 ⓒ 곽혜미 기자

첫 경기 한일전이 관건, 4년 전과 지금은 다르다

한국과 일본의 질긴 인연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까지 이어졌다. 한국과 일본은 오는 8월 7일 오전 9시 30분(이하 한국 시간) A조 첫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지난달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배구 세계 예선에서 일본을 3-1로 이겼다.

김연경(28, 페네르바체)은 "일본전은 반드시 이겨야 되는 경기다. 올림픽 첫 경기라는 점과 오전에 경기가 열리는 점이 문제인데 남은 기간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일본은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긴 상대는 한국이었다. 일본의 힘은 세터와 리베로를 중심으로 움직이는 끈끈한 조직력이다.

런던에서 일본을 이끈 이는 159cm의 단신 세터 다케시타 요시에(37)와 세계적인 리베로 사노 유코(37)였다. 이들이 대표팀에서 떠난 뒤 일본의 전력은 떨어졌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 일본 여자 배구 주전 세터 미야시타 하루카 ⓒ GettyImages

이숙자(36) KBSN 배구 해설 위원은 "다케시타는 키가 워낙 작았기 때문에 일본은 블로킹 한 자리에서 손해를 봤다. 그러나 다케시타는 이런 문제를 극복할 정도로 잘하는 세터였다"고 평가했다. 일본의 주전 세터는 22살의 미야시타 하루카다. 그는 올림픽 세계 예선에서 베스트 세터로 선정됐다.

 미야시타는 노련한 다케시타와 비교해 종종 흔들리는 경기력을 보였다. 사노의 자리를 대신한 리베로들도 한국의 서브와 공격에 무너졌다.

일본은 다른 나라와 비교해 많은 스태프를 데리고 다닌다. 전력 분석원이 5명이나 된다. 상대 분석이 매우 철저한 일본은 만반의 준비를 하고 리우데자네이루에 올 가능성이 크다.

한국과 일본은 서로를 매우 잘 알고 있다. 공격력과 높이 그리고 서브에서는 한국이 앞서지만 경기 당일 선수들의 컨디션과 정신력도 승패에 큰 작용을 할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과 러시아, 넘지 못할 산은 아니다

한국의 2차전 상대는 러시아다. 러시아는 오랫동안 팀을 이끌어 왔던 예카테리나 가모바(35)와 류보프 소콜로바(38)가 은퇴했다. 이들이 코트를 떠나도 러시아의 전력은 흔들리지 않았다. 선수 자원이 풍부한 러시아에서는 가모바와 소콜로바의 빈자리를 대신할 이들이 등장했다.

나탈리아 곤차로바(27)는 러시아 공격을 이끌고 있다. 194cm의 장신인 그는 높이와 힘을 모두 갖춘 위력적인 공격수다. 타티아나 코셀로바(28)는 곤차로바와 러시아의 날개 공격을 이끌고 있다.

▲ 러시아 여자 배구 대표팀의 기둥 나탈리아 곤차로바 ⓒ GettyImages

러시아는 위력적인 공격은 물론 수비 조직력까지 갖췄다. 유럽 예선 1위에 오르며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을 확정 지은 러시아는 여전히 강자로 남아 있다.

런던 올림픽 우승 팀인 브라질은 예전보다 전력이 떨어졌다는 평을 듣는다. 베테랑 센터 파비아나 클라우디노(31)와 셰일라 카스트로 데 파울라 브라씨올리(33) 등이 남아 있지만 몇몇 포지션은 세대교체를 했다. 경계해야 할 선수는 나탈리아 페레이라(27)다. 런던 올림픽에도 출전했던 그는 최근 김연경의 소속팀인 페네르바체와 계약했다.

이 위원은 "브라질과 러시아는 강한 팀이지만 못 이길 상대는 아니다"고 평가했다. 반드시 이겨야 할 상대로 여겨지는 아르헨티나와 카메룬도 방심할 팀은 아니다.

올림픽 처럼 큰 무대는 변수가 생긴다. 어떤 상황에서도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집중력을 발휘해야 아마존 정글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

[인포그래픽] 김종래


■ 오늘의 스포츠 소식 '스포츠 타임(SPORTS TIME)'은 매일 밤 10시 SPOTV에서 볼 수 있습니다.

잠든사이 경추 교정해주는 안마베개 '주문폭주' 자기 전 한알로 400kcal가 쏘옥~ 고약한 입냄새, 30초 해결법은?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