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리우] '구본찬 개인전 金' 한국 양궁, 전 종목 석권 …세계 최강 입증

홍지수 기자 hjs@spotvnews.co.kr 2016년 08월 13일 토요일

▲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한국 양궁 대표팀 구본찬
[스포티비뉴스 올림픽특별취재팀=홍지수 기자] 구본찬(23, 현대제철)이 한국 남자 양궁의 자존심을 지키면서 한국은 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양궁 전 종목을 휩쓸었다.

구본찬은 13일(한국 시간) 브라질 리우 삼보로모에서 열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장 샤를 발라동(프랑스)을 세트 포인트 합계 7-3(30-28, 28-26, 29-29, 28-29, 27-26)으로 물리쳤다. 

세계 랭킹 1위 김우진(24, 청주시청)이 32강에서 탈락하는 이변이 벌어졌고 대표팀 막내 이승윤(21, 코오롱)이 8강전에서 세프 반 덴 베르그(네덜란드)에게 세트 포인트 합계 4-6(29-28, 28-29, 27-28, 28-27, 29-30)으로 져 준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그러나 구본찬이 양궁 역사상 남자 개인전 두 번째 금메달리스트이자 처음으로 남자 양궁 2관왕의 주인공이 됐고 한국은 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양궁 전 종목 석권에 성공했다.

한국은 남자 단체전에서 김우진, 이승윤과 구본찬이 나서 정상에 올랐고 여자 단체전에서는 최미선(세계 랭킹 1위, 광주여대), 기보배(세계 랭킹 3위, 광주광역시청), 장혜진(세계 랭킹 6위, LH)이 단체전 우승을 차지했다.

▲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한국 양궁 대표팀 장혜진(왼쪽) 
전날 열린 여자 개인전에서 장혜진이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올림픽에서 양궁 종목에 걸린 금메달 4개(남자 단체전, 여자 단체전, 남자 개인전, 여자 개인전) 가운데 3개를 확보했다. 그리고 이날 구본찬이 정상에 오르면서 금메달 4개 모두 한국이 따냈다. 한국 양궁이 세계 최강이라는 사실을 입증했다.

한국은 올림픽이 열릴 때마다 큰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최고 성적은 금메달 3개였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과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선 남자 개인전에서만 금메달을 차지하지 못했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는 남자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따는 데 만족해야 했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공개 배우 이동준의 부부관계 개선 비결은?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VNEWS ON AI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