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클럽 WC 영상] 역시 호날두, 드라마 같았던 '호우 세리머니'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16년 12월 18일 일요일


[스포티비뉴스=요코하마, 정형근 기자] 유럽 챔피언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가시마 앤틀러스(일본)를 꺾고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우승을 차지했다. 

지네딘 지단 감독이 이끄는 레알 마드리드는 18일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년 FIFA 클럽 월드컵 결승전에서 전반 9분 카림 벤제마의 센제골과 후반 15분, 연장 전반 잇달아 터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가시마를 4-2로 꺾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2014년에 이어 2년 만에, 2005년 이후 역대 2번째로 클럽 월드컵 우승 컵에 입을 맞췄다.  

쉽지 않았다. 레알은 전반 9분 벤제마의 선제골로 기세를 올렸지만 전반 44분과 후반 7분 시바사키 가쿠에게 잇달아 골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지단 감독의 얼굴에서 웃음기가 싹 사라졌다. 레알은 후반 15분 호날두가 페널티킥 득점을 성공해 2-2로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가시마의 막판 반격은 매서웠고 수비 핵 세르히오 라모스는 후반 막판 퇴장 위기에 몰리기도 했다. 

위기의 레알을 구한 인물은 호날두였다. 전, 후반 90분을 2-2로 비긴 채 맞이한 연장 전반 8분 벤제마의 침투 패스가 절묘하게 들어왔고 이를 받은 호날두가 호쾌한 왼발 슛으로 가시마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클럽 월드컵 결승전에서 호날두 특유의 '호우 세리머니'는 그렇게 극적인 순간에 나왔다. 호날두는 6분 뒤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비로소 활짝 웃을 수 있었다. 

▲ 가시마와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한 호날두.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카사노바도 매일 50개씩 챙겨먹은 '이것' [30일 무료증정] 하루 1알로 체지방 확~ 빠져! [선착순 1+1]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