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부다비 NOW] ‘벤투의 배려’ 이청용, 개인 사정으로 ‘급귀국’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01월 19일 토요일

▲ 벤투 감독과 이청용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아부다비(UAE), 박주성 기자] 이청용이 개인 사정으로 잠시 귀국한다.

대한축구협회는 19(한국 시간) “이청용 선수가 개인적인 사유로 인해 한국에 다녀오는 것을 요청하여 벤투 감독과 상의 후 선수를 배려해 현지 시간으로 18일 밤에 출국한다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현장 취재 기자단에 공지했다.

협회는 “16강전까지 며칠간의 일정이 남아 있어 경기력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다는 벤투 감독의 판단을 따랐으며, 최종적으로 협회는 선수와 감독의 의견을 존중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청용은 19일 훈련에는 불참하고 20일 오전 다시 두바이로 돌아올 예정이다.

이청용은 보훔 이적 후 절정의 감각을 뽐내며 대표팀에 다시 복귀했다. 그 흐름은 대표팀에서도 이어졌다. 날카로운 패스와 간결한 터치는 벤투 감독의 마음을 샀고, 최근 경기에서 이청용은 선발로 나서며 주전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갑작스런 귀국에 컨디션이 깨질 수 있는 위험 가능성이 있지만 벤투 감독은 통큰 결정을 하며 이청용의 요청을 받아들였다. 벤투호는 이청용 없이 하루 팀 훈련을 진행하고 20일부터 다시 이청용이 가세해 큰 무리 없이 16강 경기를 준비할 수 있다는 생각이다.

한국은 오는 22일 오후 1016강에서 바레인을 상대한다. 이후에는 카타르와 이라크 승리팀과 8강에서 맞붙는다. 59년 만에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과연 벤투 감독이 한국의 꿈을 이뤄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