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T★TALK]박보검 "오빠같고도 친구같은 남자친구이고파"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01월 28일 월요일
▲ 배우 박보검. 사진|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배우 박보검(26)이 오빠같으면서도 친구같은 남자친구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최근 tvN 드라마 '남자친구'를 마무리한 박보검은 28일 오후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지난 24일 종영한 '남자친구'는 '구르미 그린 달빛' 이후 박보검이 2년만에 선보인 멜로드라마. 박보검은 한 순간도 자신의 삶을 살아보지 못한 재벌가 며느리 차수현(송혜교)의 삶을 흔들어 놓은 순수청년 김진혁 역을 맡아 건강하고도 밝은 에너지를 뽐냈다. 

'남자친구'에 대한 로망을 한껏 자극하기도 했던 박보검은 '스스로는 어떤 남자친구이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누군가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면서 공감해줄 줄 알고. 사랑도 아낌없이 표현할 수 있는 남자친구였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는 "감정 표현에 있어서 솔직했으면 좋겠기도 하다. 오빠같으면서도 친구같은 남자친구였으면 좋겠다"며 "듬직하고도 든든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