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바하' 이정재 "전작과 다른 모습 보여주고 싶은 욕구로 선택"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9년 02월 13일 수요일

▲ 영화 '사바하'에 출연한 배우 이정재. 제공|CJ 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이은지 기자] 배우 이정재가 영화 '사바하'에 출연한 이유를 설명했다.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사바하' 언론시사회에는 장재현 감독과 배우 이정재, 이재인, 진선규, 박정민이 참석했다.

이정재는 극중 신흥 종교를 쫓으며 진짜 신을 찾는 박목사 역을 맡았다. '대립군' '신과함께' 시리즈와는 확연히 다른 장르, 다른 캐릭터였다.

이에 이정재는 "전작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욕구가 굉장히 많다. 해보지 않았던 장르와 캐릭터 위주로 시나리오를 본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당시 들어왔던 시나리오 중 가장 재미있었고, 해본 적이 없는 장르였다. 박목사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면 나의 색다른까지는 아니더라도,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20일 개봉 예정이다.

ye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