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치명적 실수' 데 헤아, '최하 평점 4.7점' 수모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03월 11일 월요일
▲ 데 헤아 골키퍼
▲ 치명적인 실수를 한 데 헤아 ⓒ한재희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런던, 한재희 통신원/이종현 기자] 다비드 데 헤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골키퍼가 최하 평점을 받았다. 전반전 치명적인 실수가 화근이 됐다. 

맨유는 11일 오전 1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아스널 원정 경기에서 0-2로 졌다. 아스널이 4위로 올라섰다. 3위 토트넘 홋스퍼와 1점 차이. 맨유는 5위로 떨어졌다. 

팽팽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전반 12분 만에 자카가 벼락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오른쪽 하프스페이스에서 마커스 래시포드의 압박이 느슨하자 자카가 왼발로 강력한 슈팅을 때렸다.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가 역동작에 걸리면서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데 헤아 골키퍼가 왼발 슈팅을 예상하고 그대로 몸의 중심을 왼쪽으로 쏠리게 하면서 역동작에 걸렸다. 데 헤아의 실책이 컸다.

경기 후 통계 전문 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데 헤아에게 최저 평점 4.7점을 매겼다. 결승 골을 터뜨린 자카가 역시 최고 평점 8점을 받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