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정진운 "'정준영 카톡방'은 방송용, 논란과 상관無…제 답답한 마음 알아 주길"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10월 01일 화요일

▲ '정준영 단톡방'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은 지 6개월 만에 직접 입장을 밝힌 정진운.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가수 정진운이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혔다.

정진운은 지난달 29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기사에 묶여 올라온 것과는 달리 방송 촬영 때문에 있는 단카(단체 카톡방)였다"고 직접 입을 열었다.

정진운이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에 연루돼 있다는 의혹을 받은 이후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약 6개월 만이다. 

정진운은 지난 4월 언론 보도로 정준영과 함께 하는 단체 카톡방 멤버라는 의혹을 받았다. 보도에 따르면 정준영은 정진운과 함께한 대화방에 비행기에서 승무원의 신체를 몰래 찍은 사진을 공유하고, 해외 성매매 사실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두 사람이 예능 '히트메이커' 등을 함께 촬영하며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는 주장이 이어지면서 정진운은 정준영으로 인한 여파를 직격으로 맞았다. 

▲ '정준영 단톡방'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은 지 6개월 만에 직접 입장을 밝힌 정진운. ⓒ한희재 기자

정진운은 '정준영 단톡방' 멤버였다는 보도에 대해 "기사에 묶여서 올라온 것과는 달리 방송 촬영 때문에 있는 단카(단체 카톡방)였다. 필요하면 방송에서도 쓸 수 있는 그런 것"이라며 "예능 보시면서 보셨을 거다. 당연히 그 이후에는 안부 외엔 쓰지 않는 그런 방이었다"고 오로지 방송을 위한 대화방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 단카에서 어떤 얘기들이 오고 갔는지 솔직히 오래됐기 때문에 기억은 잘 나지 않지만 적어도 그런 불편한 얘기들을 보며 웃을 사람은 아니라는 거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확실하게 기억하는 건 그런 불편한 영상을 돌려본 적도 없다"며 "만약 제가 정말 그랬더라면 정상적으로 군 생활도 못했고, 이곳에서 활동도 못했을 거기 때문에 저는 천천히 말씀드려도 될 거라 생각했다"고 정준영이 불법 촬영해 공유한 영상, 사진을 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너무 속상하고 죄송하다"는 정진운은 "(군대로) 도피를 온 것도 아니다. 저는 항상 언제 말씀드릴까 늘 고민하고 있었다. 더 기다리면 팬들이 더 속상할 것 같아 먼저 말씀드린다"며 "제 답답함을 꼭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저번 글 읽고 실망하셨던 팬분들 그리고 이번글을 기다린 팬분들 너무 미안하다.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다"고 팬들에게 사과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