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美빌보드 "2020년, 다재다능한 아티스트 '우즈'를 발견한 해"

네이버구독_201006 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2020년 12월 24일 목요일

▲ 빌보드로부터 다재다능함을 인정받은 우즈. 제공|위에화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만능 아티스트 우즈(WOODZ, 조승연)가 K팝 기대주로 우뚝 섰다.

우즈는 지난 23일(현지 시간) 빌보드가 발표한 '2020년 최고의 K팝 노래 20선 : 평론가 추천 '(The 20 Best K-Pop Songs of 2020: Critics' Picks)’에서 지난 11월 발표한 두 번째 미니앨범 '웁스!' 타이틀곡 '범프 범프'로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더해 지난 6월 발매된 우즈의 첫 번째 미니앨범 '이퀄'은 빌보드의 '2020년 최고의 K팝 앨범 10선 : 평론가 추천'에서 4위에 랭크되며 압도적인 신예의 존재감을 보여줬다.

빌보드는 '범프 범프'에 대해 "연인 사이의 로맨스 속 혼돈된 메시지를 상쾌한 솔직함으로 접근한 곡"이라면서 "우즈는 편안하면서도 직설적인 '범프 범프'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것을 정확하게 전달했다. 사랑을 나누기엔 좋지 않은 2020년이었지만, 우리와 함께할 우즈를 발견한 해"라고 호평했다.

첫 미니앨범 '이퀄'에 대해서는 “보이그룹의 멤버이자 MC, 프로듀싱 등 다양한 경험을 해본 조승연이 '우즈'로서 발매한 첫 솔로 앨범을 통해 다재다능한 아티스트로서 진정한 자신을 끌어낸 음반”이라고 칭찬했다.

우즈는 올해 첫 번째 미니앨범 '이퀄' 타이틀곡 '파랗게'와 두 번째 미니앨범 '웁스!' 타이틀곡 '범프 범프'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우즈는 미니앨범 '웁스!'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해 독창적이고 유니크한 색깔을 담아내며 차세대 K팝 기대주는 물론 싱어송라이터로서도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