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더걸스 혜림 "신혼 5개월, 아직 신혼집 못구해…집에서 번역 일한다"('홈즈')

네이버구독_201006 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2021년 01월 02일 토요일

▲ 3일 방송되는 '구해줘 홈즈'. 제공|MBC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3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원더걸스 출신 가수 유빈과 혜림이 그림 그리는 부부의 화실이 있는 집 찾기에 나선다.

​복팀에서는 가수 유빈과 혜림이 인턴 코디로 출격한다. 가수 유빈은 지금까지 이사 경험만 15번이라고 밝힌다. 그는 과거 아버지께서 건축업에 종사하셨는데, 아버지 따라 개발되는 도시로 이사를 했다고 고백한다.

​유독 집 보는 걸 좋아한다는 유빈은 원더걸스 시절, 숙소를 직접 발품을 팔아 구했다고. 혜림 역시 유빈의 발품 실력을 인정하며, 멤버들도 유빈을 믿고 맡겼다고 말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 시킨다.

신혼 5개월 차에 접어든 혜림은 아직 신혼집을 구하지 못했다고 말하며, ‘홈즈’에 의뢰인으로 출연하고 싶다고 고백한다. 혜림은 신혼집의 조건으로 산 뷰를 강조했으며, 평소 집에서 번역 일을 하고 있어 작업 공간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복팀의 코디 유빈, 혜림 그리고 양세형은 용인시 기흥구로 향한다. 혜림은 매물 소개 전, 자신의 신혼집으로 탐나는 집이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들이 소개한 곳은 타운하우스 매물로 3층 구조의 건물을 통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채광 가득 초대형 거실은 세분화된 공간 분리로 의뢰인의 작업 공간이 만들어졌으며, 프라이빗 마당까지 갖추고 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이 집의 힐링 공간은 2층 안방 발코니로 숲을 보며 사계절을 만끽할 수 있다고 한다.

​이어 복팀이 소개한 서대문구 홍은동의 숲세권 매물을 본 유빈과 양세형은 “이 집으로 이사하고 싶어요.” “완벽한 매물이네요.” 등 연신 감탄한다.

​동화 그림 작가가 재택근무 할 화실 있는 집 찾기는 3일 밤 10시 45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