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녀식당' 송지효 표 판타지 잔혹동화…"로맨스·호러·감동 종합선물세트"[종합]

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2021년 07월 09일 금요일

▲ 채종협, 남지현, 송지효, 하도권이 9일 티빙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티빙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 송지효, 남지현, 채종협, 하도권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마녀 판타지물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로 만났다.

9일 티빙 새 오리지널 '마녀식당으로 오세요'(극본 이영숙, 연출 소재현 이수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소재현 감독, 이수현 감독, 송지효, 남지현, 채종협, 하도권이 참석했다.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는 대가가 담긴 소원을 파는 마녀식당에서 마녀 희라(송지효)와 동업자 진(남지현), 아르바이트생 길용(채종협)이 사연 가득한 손님들과 만들어가는 소울 충전 잔혹 판타지 드라마다. 구상희 작가의 동명 장편소설이 원작이다.

소재현 감독은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에 대해 "잔혹 판타지 콘셉트를 가지고 만들어졌고, 로맨스, 호러, 휴먼스토리까지 모두 담은 종합선물세트 같은 드라마다. 소설과 대본이 너무 좋아서 참여하게 됐다. 세상에 보여드리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는 송지효, 남지현, 채종협, 하도권 등 신선하고 매력적인 라인업으로 눈길을 끈다. 이에 이규형, 안은진, 강기둥 등이 카메오로 가세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송지효는 소울 푸드를 만드는 마녀 희라로 분해 연기 변신에 나선다. 송지효는 "원작이 있는 드라마를 하고 싶었다. 판타지물에 꽂혀 있었고, 캐릭터적인 연기에 대한 갈망이 있었다. 대본을 보고 꼭 해야 되겠다고 생각해서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변신이라고 하기엔 거창하지만 도전을 해보고 싶었다. 어느 정도 변신할 수 있을지 저를 시험해보고 싶기도 했다"며 "(희라와) 싱크로율은 좋은 것 같다"고 자신했다.

▲ 송지효가 9일 티빙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티빙

▲ 남지현이 9일 티빙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티빙

남지현은 희라와 함께 식당을 운영하는 진 역을 맡았다. 남지현은 진에 대해 "풍부한 감정과 따뜻함으로 대변될 수 있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다채로운 장르에서 돋보이는 연기를 펼쳐왔던 남지현은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를 통해 또 한번 스펙트럼을 넓힌다. 남지현은 "워낙 같이 찍는 분들과 재미있게 하다 보니까 잘된 것 같다"며 겸손한 면모를 보였다.

'스토브리그' '알고있지만,' 등을 통해 대세로 떠오른 채종협은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의 주연을 맡아 극을 이끌어간다. 채종협은 순수한 영혼의 소유자이자 식당의 아르바이트생 길용 역으로 합류한다.

채종엽은 "주목받는 신예라고 하지만 주연이라고 생각을 하지 못했다. 이길용을 연기하는 사람으로 현장에 갔었다. 부담감은 다른 분들이 더 가지셨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생각한 이길용은 무언가를 막 표현하지 않는다. 속으로 가지고 있고 풀 곳이 없는, 이를 혼자서 어떻게 이겨내려는 인물이다. 그런 부분이 힘들었다. 감독님들이 편안하게 해주셔서 풀어져서 해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하도권은 원작에 없는 인물인 오 대표를 연기한다. 하도권은 출연 이유에 대해 "대본과 원작이 너무 좋았다. 원작에 없는 오 대표라는 캐릭터도 마음에 들었다. 함께하는 팀도 좋았다. 이들과 꼭 함께하고 싶어서 선택했다"고 전했다.

이어 "남지현 씨는 '고산자, 대동여지도'에서 만났고, 채종협 씨는 많은 사랑을 받았던 '스토브리그'에서 만났다. 송지효 씨는 '런닝맨'에서 자주 봐서 친한데 더 친해졌다. 날로 먹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는 원작을 바탕으로 한 작품인 만큼 이에 대한 부담감이 따를 법하다. 이수현 감독은 "원작이 가지고 있는 메시지가 있기 때문에 최대한 훼손하지 않으려고 했다. 영상으로 보여줘야 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추가적인 인물을 집어넣으면서 구성을 너무 심플하게 보여지지 않으려는 것에 초점을 뒀다"고 밝혔다.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는 '마녀가 운영하는 식당'이라는 판타지적 요소를 갖는다. 이를 실감나게 구현할 연출, 후반작업 등은 어떻게 이뤄졌을지 관심이 쏠린다. 더불어 '마녀식당으로 오세요'가 '호텔 델루나'를 연상시키는 소재와 분위기를 가졌다는 반응이 있다. 이에 대한 제작진의 생각도 궁금하다.

소재현 감독은 "대작이라고 하면 창피하다. '호텔 델루나'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작품이다. 그것과 달리 판타지적인 부분들을 잘 구현하려고 했다. 이승과 저승의 세계관을 갖는 것보다는 캐릭터에 집중하는 드라마다. 비주얼적으로도 좋아보이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는 오는 16일 오후 4시에 첫 공개된다.

▲ 채종협, 남지현, 송지효, 하도권이 9일 티빙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티빙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