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방탄소년단 뷔, '17세 탁구 국가대표 아미' 신유빈 응원…"파이팅"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1년 07월 26일 월요일

▲ 방탄소년단 뷔(왼쪽), 신유빈. ⓒ곽혜미 기자, 신유빈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탁구 국가대표 선수 신유빈을 응원했다.

뷔는 지난 25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서 신유빈을 응원하는 팬들의 글에 "파이팅"이라고 댓글을 달았다.

신유빈은 한 인터뷰에서 자신을 '아미'(방탄소년단 공식 팬클럽)라고 소개하며 "경기 전 워밍업을 할 때 방탄소년단 노래를 꼭 듣는다. 컨디션이 좋아지는 것 같다. 금메달을 따면 방탄소년단을 볼 수 있지 않을까"라고 남다른 방탄소년단 사랑을 자랑했다.

지난달 15일에는 SNS에 방탄소년단 사인 CD 사진을 공개하고 "나는 성덕(성공한 팬). 감사합니다"라고 자랑하기도 했다. 

뷔는 신유빈이 방탄소년단의 팬이라는 사실을 전해듣고 "파이팅"이라는 글을 달아 그의 선전을 응원한 것으로 보인다.

신유빈은 2004년생으로 만 17세의 나이에 국가대표에 발탁돼 화제를 모았다. 2009년 SBS '스타킹', 2014년 '무한도전' 등에 '탁구 신동'으로 출연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