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첫 선발출장' 박효준, ML 첫 안타 터졌다! 2루타 작렬(1보)

네이버구독_201006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1년 08월 02일 월요일
▲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박효준 ⓒ피츠버그(미 펜실베니아), 조미예 특파원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내야수 박효준이 메이저리그 선발 데뷔전에서 첫 안타를 쳤다.

박효준은 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서 7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7회 우익수 오른쪽 2루타를 날렸다.

2015년 뉴욕 양키스와 계약을 맺은 박효준은 지난달 17일 처음으로 메이저리그에 콜업됐다. 이날 보스턴 레드삭스전에 교체 출장한 박효준은 1타수 무안타를 기록한 뒤 그달 22일 다시 트리플A로 내려갔다. 이어 지난달 27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로 트레이드됐다.

박효준은 이달 1일 트리플A를 떠나 메이저리그로 다시 콜업됐고 2일 바로 이적 후 첫 출장이자 메이저리그 데뷔 첫 선발 출장 기회를 잡았다. 양키스에서는 우익수로 1경기에 출장한 반면, 피츠버그는 주전 유격수 케빈 뉴먼에게 휴식을 주기 위해 박효준을 유격수로 출장시켰다.

앞선 두 타석에서 범타로 물러났던 박효준은 1-8로 뒤진 7회 1사 후 2B2S 상황에서 깁슨의 5구째 공을 받아쳐 우익선상으로 흐르는 2루타를 날렸다. 박효준의 메이저리그 데뷔 첫 안타 타구는 피츠버그 더그아웃으로 전달됐다. 

박효준은 마이클 페레스의 안타로 3루에 진루한 뒤 대타 뉴먼의 1타점 희생플라이로 메이저리그 데뷔 첫 득점까지 성공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