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악마판사' 김재경 "지성, 배우·아빠·남편 역할 완벽 소화…용기 얻었다"[인터뷰②]

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2021년 08월 23일 월요일

▲ tvN '악마판사'에 출연한 배우 김재경. 제공|나무엑터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배우 김재경이 '악마판사'에서 만난 배우 지성, 김민정, 진영과의 합을 언급했다.

tvN '악마판사'(극본 문유석, 연출 최정규)를 마친 김재경은 최근 스포티비뉴스와의 화상인터뷰에서 "저는 배우로 치자면 아직 꼬꼬마 단계"라며 "지성 선배님은 굉장한 경력이 있으시고 많은 경험을 하신 배우이지 않나. 극 중에서 늘 우배석 판사로 붙어있듯, 실제로도 늘 촬영을 함께하면서 많은 걸 배웠다"고 회상했다.

극 중 시범재판부 우배석 판사 오진주로 분한 김재경은 시범재판부 재판장 강요한 역의 지성과 많은 신을 함께했다. 김재경은 지성에 대해 "내 캐릭터 연구에만 급급한 것이 아닌, 큰 그림을 보고 모든 스태프, 배우들을 챙기시더라. 함께하는 배우로서 감사했고, 덕분에 행복한 현장이었다. 나도 저런 멋진 배우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재경은 촬영 중 지성의 직접적인 도움을 받기도 했다고 전했다. 김재경은 "'오진주가 너무 수동적이거나 소극적인 캐릭터가 되지 않을까'라는 걱정이 들어서 고민이 커졌다. 진주의 자존감이 떨어지는 걸 어떤 방식으로 풀어나가야 할지, 진주의 고민이 김재경의 고민에 녹아들었다. 그 고민이 길고 깊어졌었는데, 그때 그게 지성 선배님 눈에 보였나 보다. 선배님이 '고민하는 건 좋지만 한번은 가볍게 다른 캐릭터의 관점에서 바라보면서 생각해봐'라고 조언해주셨다"고 얘기했다.

또한 김재경은 "진주가 부장 판사님에게 '그럴 거면 재판 혼자 하세요'라고 말하는 신이 있었다. 저를 찍는 신이었는데도 지성 선배님이 그 말을 용기 있게 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눈빛을 보내주셨다. 너무 좋았고 감사했다"며 "진주가 진주 나름대로 고민이 있는데 이 신 안에서 분위기를 전환해야 하는 역할을 해야 할 때가 있었다. 그때도 지성 선배님이 다양한 의견을 주셔서 무사히 잘 끝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지성의 타이틀은 다양하다. 믿고 보는 배우이기도 하고, 배우 이보영의 남편이자 두 아이의 아빠다. 이 모든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하는 지성을 본 김재경은 "전 아직 일만 하는 것도 버겁다고 생각했는데 지성 선배님은 남편, 아빠로서도 삶을 살고 계시는데 훌륭하게 소화하시는 걸 옆에서 보니까 용기를 얻었다. 김재경의 삶이 아닌, 엄마나 아내의 삶도 도전해봐도 나도 잘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른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을까'라는 두려움이 사라졌다"고 털어놨다.

김재경은 사회적 책임재단 상임이사 정선아를 연기한 김민정, 좌배석 판사 김가온 역을 맡은 진영과 호흡에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재경은 "굉장히 소통을 좋아하시고 잘하시는 분들이라서 저의 의견과 고민을 많이 들어주셨다. 복 받은 촬영장이었다"고 운을 뗐다.

김재경은 "김민정 선배님은 예상이 가능한 연기를 하지 않으려고 노력하신다. 딱 누르면 딱 연기가 나오는 경지이신데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시려는 게 멋있었다. 뻔하지 않은 연기를 할 수 있는 연기력을 닮고 싶다. 진영이는 가수 활동을 하다가 연기를 하고 있다. 저도 같은 과정을 밟아서 공통분모가 많았다. 서로 열심히 소통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전했다.

'악마판사'는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드라마다. 지난 22일 종영했다.

▲ tvN '악마판사'에 출연한 배우 김재경. 제공|나무엑터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