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 식구됐어요' 손호영 "여러 명이 가족일 수도 있고, 부부가 될 수도 있다"

네이버구독_201006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1년 08월 26일 목요일

▲ '우리 식구됐어요' 손호영. 라이브 방송 캡처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우리 식구됐어요' 손호영이 프로그램 가족 구성에 대해 귀띔했다. 

손호영은 26일 MBC와 디스커버리가 공동 제작하는 리얼리티 '우리 식구됐어요'의 출연진을 소개하는 라이브 방송에서 "여러 명이 식구가 될 수도 있고, 부부가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이날 행사에는 god 손호영, 슈퍼주니어 예성, 원더걸스 유빈, 비투비 서은광, 아이오아이 출신 임나영, 더보이즈 현재, 아이즈원 출신 강혜원, Way V 샤오쥔·헨드리·양양, AB6IX 이대휘, 배우 김강훈이 참석했다. 진행은 가수 홍경민이 맡았다.

'우리 식구됐어요'는 가족이 된 K팝 스타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K팝 1세대 아이돌부터 4세대 아이돌까지, 이들을 새로운 가족이 돼서 경험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이들이 가족으로 만나 어떤 '케미'를 자랑할지 기대를 모은다.

맏형 손호영은 "전형적인 말씀을 드린다면 벌써 한 식구다. 여러 명이 식구가 될 수도 있고, 부부가 될 수도 있다"고 귀띔했다. 그러자 예성은 "저희도 찾아가는 단계기 때문에 알고 있어도 딱히 말씀드릴 수가 없다"고 거들었다. 손호영은 "분명한 것은 제가 아빠는 아니다"라고 강조해 웃음을 샀다.

막내 강훈도 "누구랑 식구인지는 말씀드릴 수 없다. 가장 친한 사람은 대휘 형이다. 제가 막내가 될 수도 있고, 첫째가 될 수도 있다"고 의미심장하게 말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러면서 "진짜 식구가 된 것 같다. 촬영장에 놀러가는 느낌이다"고 말했다. 이에 손호영은 "강훈 씨같은 아들 있으면 행복할 것 같다. 보고만 있어도 사랑스럽다"고 덧붙였다.

MBC와 디스커버리가 공동 제작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우리 식구됐어요'는 올 하반기에 방영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