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우빈·민규동 감독,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배리어 프리 버전 재능기부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1년 09월 07일 화요일

▲ 김우빈. 제공ㅣ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2013년 칸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민규동 감독 연출, 김우빈 배우 내레이션으로 배리어프리버전으로 제작됐다.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지난 7월 서울산업진흥원(SBA) 스튜디오에서 민규동 감독, 김우빈 배우가 참여한 가운데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을 위한 음성해설 녹음을 진행했다.

배리어프리영화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음성해설을, 청각장애인을 위해 배리어프리자막을 넣어 장애와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말한다. 또한 음성해설과 배리어프리자막을 통해 노인 및 어린이 등 모든 계층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다.

애니메이션 '늑대아이' 배리어프리버전 연출로 배리어프리영화와 인연을 맺은 바 있는 민규동 감독은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배리어프리버전 연출로 배리어프리영화와 계속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민규동 감독은 “오랜만에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에 참여하면서 다시 한번 느꼈다. 영화를 통해 세상을 만나는 방식에는 여러 가지가 있고, 화면 안에도 수 없이 많은 언어가 있다는 것을. 더욱이 훌륭한 영화일 때는 말할 것도 없이 말이다”라고 연출을 맡은 소감을 전해왔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배리어프리버전 내레이션으로 처음 배리어프리영화와 인연을 맺은 김우빈은 “좋은 영화를 더 많은 분들께 소개하고 전달해 드릴 수 있어서 감사한 시간이었고,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라고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민규동 감독과 김우빈은 배리어프리영화 제작의 취지와 의미에 공감해 바쁜 와중에도 흔쾌히 시간을 내어 재능기부 형태로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에 참여했다는 후문이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는 성공한 비즈니스맨 료타가 6년간 키운 아들이 자신의 친자가 아니라는 소식을 접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배리어프리버전은 10월부터 온, 오프라인 공동체 상영 신청이 가능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