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혼산' 김연경과 국대즈, 계곡 물총대전…라바리니 감독과 영상통화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1년 09월 16일 목요일

▲ 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나 혼자 산다’에서 배구 황제 김연경과 김수지, 양효진, 김희진이 물총 대격전을 선보인다.

17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김연경과 배구 국대즈의 불꽃 튀는 물총 대격전이 공개된다.

앞서 초보 캠핑 여행기로 반전의 허당미를 뽐냈던 김연경은 국대즈와 함께 오랜만의 계곡 물놀이에 나선다. 동심으로 돌아간 듯 보이던 네 사람은 손에 물총이 쥐어지자마자 순식간에 올림픽 모드로 돌변, 불타는 승부욕을 드러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특히 김연경은 2020 도쿄 올림픽을 휘어잡던 ‘스파이커’에서 물총으로 국대즈를 휘어잡는 ‘물총 스나이퍼’로 변신해 인정사정없는 물총 공격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마찬가지로 국가대표 팀의 주전 공격수였던 김희진은 배구 주특기를 살려 ‘백어택러’로 변신, 반격에 나섰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 악물고 물총을 발사하는 김연경을 향해 누군가가 결국 “저 언니 미쳤다! 지금”을 외치고 말았다는 전언. 기습공격과 반칙이 난무하는 물총 대격전이 예고된 가운데, ‘국대즈’ 최고의 물총잡이는 과연 누가 될지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린다.

불붙은 국대즈의 승부욕은 꺼질 줄을 몰랐다. 물총 싸움이 끝나자마자 계곡 입수를 걸고 배구 스파이크 대결에 나선 것. 멀리서 튜브 구멍 안으로 비치볼을 골인해야 하는 단순한 게임이지만, 예상외의 상황이 등장해 큰 웃음을 선사한다는 전언이다.

국대즈 모두가 에이스 김연경과 같은 팀이 되기를 슬금슬금 피했다는 것. ‘영원한 캡틴’이라며 김연경을 향한 애정을 듬뿍 드러내던 국대즈가 급히 손절을 택한 이유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처럼 승부욕을 불태우던 네 사람에게 평화가 찾아오기도 하는데, 바로 이탈리아에 있는 라바리니 감독과 극적인 영상통화. 아쉬운 통화 불발로 아쉬움을 자아냈던 라바리니 감독은 8시간의 시차를 극복한 영상통화로 끈끈함을 보여준다고.

특히 김연경은 “라바리니 감독은 제가 겪어봤던 감독님 중에 최고였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고 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배구 국대즈 최고의 물총잡이는 1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사랑받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