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리가 REVIEW] '이강인 환상 1호골에도', 마요르카 레알에 1-6 '완패'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1년 09월 23일 목요일
▲ 이강인(왼쪽)이 23일 레알 마드리드전에서 환상적인 마요르카 데뷔골을 넣었지만 팀은 완패했다 ⓒ연합뉴스/AFP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이강인(20)이 마요르카에서 환상적인 데뷔골을 넣었지만, 팀은 레알 마드리드를 넘지 못했다.

마요르카는 23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21-22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1-6로 완패했다. 아슬레틱 빌바오전부터 3경기 동안 무승의 늪에 빠졌다.

레알 마드리드는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벤제마, 호드리구 스리톱을 꺼냈다. 중원은 카마빙가, 발베르데, 아센시오에게 맡겼다. 포백은 구티에레즈, 알라바, 밀리탕, 나초 페르난데스로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쿠르투아가 꼈다.

마요르카는 '한일 듀오' 동시 선발을 결정했다. 라고와 호피 투톱이 레알 마드리드 골망을 조준했고, 이강인, 페바스, 바타글리아, 구보를 배치했다. 포백은 올리반, 가야, 발리엔트, 사스트레였다. 골문은 레이나가 지켰다.

레알 마드리드는 킥오프 휘슬이 울리자마자, 마요르카를 몰아쳤다. 전반 3분 만에 벤제마가 정확한 슈팅으로 마요르카 골망을 뒤흔들었다. 레알 마드리드 화력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고, 전반 24분 아센시오의 추가골이 터졌다.

마요르카는 순식간에 2실점을 했지만, 이강인이 번뜩였다. 전반 25분에 레알 마드리드 수비 3명이 압박했지만 감각적인 드리블 이후에 정확한 슈팅으로 쿠르투아를 뚫었다. 만회골이었지만 마요르카 시즌 1호골을 꽂는 순간이었다.

이강인의 만회골에도 마요르카 수비는 추풍낙엽이었다. 전반 29분에 아센시오가 벤제마의 패스를 받아 멀티골을 완성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전에도 공격 템포를 늦추지 않았다. 이번에도 아센시오였다. 전반전에 좋은 호흡을 보였던 벤제마와 마요르카 수비를 허물면서 해트트릭에 성공했다. 마요르카는 하우메, 바스티다스, 산체스를 투입해 그라운드에 변화를 줬다. 이강인은 측면에서 중원으로 동선을 옮겼다.

경기 주도권은 레알 마드리드가 쥐고 있었다. 이강인은 공격형 미드필더 지역과 프리킥에서 날카로운 왼발 패스를 시도했다. 후반 30분에 영리한 전방 압박으로 레알 마드리드 패스 템포를 늦추기도 했다. 하지만 카림 벤제마에게 실점하며 무려 4점 차이로 벌어졌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38분 교체로 들어온 이스코까지 골망을 흔들었다. 마요르카 추격 의지를 완벽하게 꺾은 득점포였다. 마요르카는 분투했지만 뒤집을 수 없었고, 경기는 레알 마드리드의 완벽한 승리로 끝났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