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골때녀' 이천수, '이딩크' 입증…FC 불나방 파일럿→정규 '우승 2연패'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1년 09월 23일 목요일

▲ 이천수. 출처|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골 때리는 그녀들' 이천수가 파일럿에 이어 정규 시즌에서도 FC 불나방을 최종 우승으로 이끌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이천수의 진두지휘 아래 FC 불나방이 최종 우승을 차지하는 결과가 공개됐다.  

FC 불나방은 한 점 앞서 나갔지만 FC 국대 패밀리 에이스 한채아가 승부는 원점이 됐다. FC 불나방 선수들의 얼굴이 전체적으로 어두워졌지만, '이딩크' 이천수는 달랐다. 이천수는 분위기 반전을 위해 작전 타임을 심판에게 요청한 뒤 FC 불나방 선수들을 북돋웠다.

이천수는 전반전에도 통했던 필승 전략을 설명하며 기회를 노렸다. 또한 이천수는 FC 불나방 선수들에게 "여러분은 작은 축구인이다"라는 울림 있는 한마디를 전하며 사기를 상승시켰다.

FC 불나방은 이천수의 작전타임과 따뜻한 격려에 힘입어 각성했다. 특히 상대의 땅볼 패스를 끊으라는 이천수의 지시를 정확히 수행한 서동주의 역전 골이 터지면서 경기는 2대1로 순식간에 뒤집혔다. 이천수의 전략이 다시 한번 빛을 발했던 것.

결국 FC 불나방은 최종 스코어 2대1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천수는 파일럿 우승에 이어 정규 시즌에서도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2연패를 기록, 명실상부한 명장으로 거듭났다.

특히 이천수는 '골때녀'를 통해서 카리스마 넘치는 감독의 면모는 물론, 아내 심하은을 생각하는 '사랑꾼'의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재치 만점 예능인으로 성장해 향후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골때녀'는 그 누구보다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축구 레전드들이 팀을 이뤄 함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으로 다음주 수요일 오후 9시 올스타 전이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