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구라, 직접 전한 둘째 소식 "두달을 인큐베이터에…조심스러웠다"[종합]

정서희 기자 iamvictoria@spotvnews.co.kr 2021년 09월 24일 금요일

▲ 방송인 김구라. 출처| 유튜브 '그리구라' 캡처
▲ 방송인 김구라. 출처| 유튜브 '그리구라' 캡처
[스포티비뉴스=정서희 인턴기자] 방송인 김구가라 늦둥이 둘째 자녀 소식을 직접 전했다.

24일 김구라는 아들 그리(김동현)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 “[단독] 김구라가 출산 소식을 밝히지 못한 이유… 다 말씀 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과 함께 영상 한편을 게재 했다.

김구라는 “둘째 출산을 축하해주셔서 감사하다. 저도 이렇게까지 많은 분들이 축하해 주실 줄은 몰랐다”고 입을 뗐다. “많은 분들이 조금 궁금해 하셔서 말씀 드리는데, 주변에서 왜 이야기를 안했냐는 말을 많이 들었다. 근데 나름대로 사정이 좀 있었다”며 말을 이어갔다.

그는 ‘아이가 조금 일찍 나왔다. 그래서 두 달을 인큐베이터에 있었다. 아기가 인큐베이터에 있는 상황에서 이야기하는 것은 상황이 아닌 거 같아 이야기를 안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아내가 제 상황을 많이 이해해줘서 아이 계획이 없었다. 그러다 갑작스럽게 아이가 생겨 너무 즐겁고 좋은 일인데 아내가 저보다 나이는 12살 어리지만 마흔 살 가까이 됐고 적은 나이는 아니라 처음에 조심을 했다”며 “또 조산이 실제로 일어났기 때문에 그동안은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뒤늦게 알려졌지만 저도 언제가 말씀을 드리려 했다. 아기가 건강하지만, 일찍 나왔기 때문에 병원 검사도 꾸준하게 더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그래서 다른 프로그램에서 ‘둘째 가져요!’ 이럴 때 선뜻 이야기를 안했던 거니까 이해를 해달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동현이도 너무 축하하고 있다”면서 “’23살 어린 동생 생긴 그리’ 이런 수식어가 붙는 것이 동현이 입장에서는 부담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 제 입장이 쑥스러운 상황도 있어 주변에 알리지 못한 것은 죄송하고 감사드린다”며 영상을 마무리 했다.

한편 김구라는 12살 연하의 비연예인과 따로 결혼식은 올리지 않은 채 혼인신고로 재혼했다. 김구라의 아내 가 추석 연휴 직전 경기도 일산의 한 병원에서 출산을 하면서 김구라는 50대의 늦은 나이에 둘째를 품에 안는 경사를 누리게 됐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